검은머리갈매기 15마리 구조 후 인천 송도 방사

멸종위기 야생생물 II 급 검은머리갈매기 알 40개 너구리 등의 위협에서 구조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07/18 [17:51]

환경부(장관 조명래)와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은 7월 18일 오전 11시부터 인천광역시 송도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인 검은머리갈매기 15마리를 야생으로 방사한다.


검은머리갈매기는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에서도 취약(VU)으로 기재된 국제적 멸종위기종으로 전 세계에 1만 4,000여 마리밖에 살지 않는다. 해안 갯벌이나 강 하구에 서식하며, 인천 송도에 우리나라 전체 개체 수의 약 95%인 600여 쌍이 찾아와 번식한다.


이번에 방사하는 검은머리갈매기 15마리는 지난 5월 10일 인천 송도 9공구 매립지에서 구조한 알 40개 중 인공부화 및 육추에 성공한 31마리에서 선별됐다.


국립생태원 동물복원 1팀은 인천 송도 매립지에서 검은머리갈매기 생태조사 중 너구리와 까치가 검은머리갈매기의 알을 먹는 것을 확인하고 40개 둥지에서 알 1개씩, 총 40개를 경북 영양에 있는 국립생태원 멸종위기종복원센터로 이송했다.


인천 송도 매립지는 국내에서 번식하는 검은머리갈매기의 95%가 서식하는 핵심지역으로 이번에 알을 구조한 지역의 200개 둥지 중 구조된 알 40개를 제외하고 많은 둥지의 알이 너구리, 까치 등에게 잡아먹혔다.


국립생태원 멸종위기종복원센터는 이번에 방사하는 검은머리갈매기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 비행 및 먹이 사냥, 동종인식 등 자연적응 훈련했고, 지속적인 관찰(모니터링)을 위해 개체표지용 유색 가락지와 인공위성추적기를 부착했다.


동종인식 훈련은 방사 이후 검은머리갈매기가 기존 야생개체군에 원활히 합류할 수 있도록, 서울동물원에서 멸종위기종복원센터로 옮겨온 검은머리갈매기 어른 새(성조)와 방사될 검은머리갈매기를 합사하여 이루어졌다.


국립생태원 연구진은 방사 개체에 개체표지용 유색 가락지를, 자연적응 훈련 결과가 가장 좋은 2마리에 태양광 충전 위치추적기를 부착하여 방사한다. 이를 통해 국내외 서식지 이용 현황, 번식지-월동지 간 이동 경로 및 생존율 등의 자료를 수집·분석하여 검은머리갈매기의 서식지 내 복원연구에 활용할 계획이다.


             ↑인공육추 중인 검은머리갈매기


이호중 환경부 자연보전정책관은 “이번에 방사된 검은머리갈매기가 성공적으로 잘 살아가길 바란다”라면서, “검은머리갈매기뿐만 아니라 멸종위기에 처한 많은 조류가 보전되고 개체 수가 늘어나도록 지속해서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백현 인천광역시 환경녹지국장은 “인천은 남동 유수지의 저어새, 강화갯벌의 두루미, 송도 갯벌의 검은머리갈매기와 알락꼬리마도요 등 멸종위기 조류의 중요한 서식지 및 번식지이므로 잘 보전하여 인천을 생태 도시로 만들겠다”라고 밝혔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이번 방사는 지난해 10월 말에 발표한 환경부의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 종합계획(2018~2027)‘에 따라 종 복원 연구를 시작한 첫 사례”라며, “앞으로 멸종위기종복원센터가 멸종위기종 보전 연구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