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이용 가능 “목공창작 공유센터” 오픈

산림청, 목재교육시설 및 목재가공장비 공유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07/22 [17:52]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국산 목재의 우수성을 알리고 목재문화를 활성화하기 위해 22일부터 서울시 금천구 목재문화진흥회 사무소에서 ‘목공창작 공유센터’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목공창작 공유센터는 학생부터 일반인, 목공 예비창업자까지 누구나 이용할 수 있으며, 목공시작품 제작, 목공동호회, 창업창업보육, 역량 강화 교육, 맞춤형 목재체험 교실 등 5개 프로그램을 연중 운영한다.


목재문화진흥회 전문가들은 국산 목재 구매대행, 목재 가공 장비 활용, 목공네트워크 연계, 목공전문가 멘토링 등 통합서비스를 지원한다.


초등학생부터 일반 성인이 참여할 수 있는 목재체험 교실에서는 국산 목재를 이용한 생활 소품부터 고품격 목재가구까지 만들 수 있다.


이 밖에 목공예술인과 예비창업자를 위한 CNC 라우터, 레이저 조각기, 슬라이딩테이블 쏘, 각도 조절기 등 목재 가공 전문장비도 준비돼 있다.


참가 희망자는 7일 전까지 목재문화진흥회(www.kawc.or.kr)에 신청하고 실비수준의 시설사용료를 내면 목재 교육센터 시설과 목재 가공 장비를 이용할 수 있다.


이종수 목재산업과장은 “목재문화 인프라 공유로 초등학생부터 목공 예비창업자까지 많은 혜택을 얻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 생활 속의 목재 이용 활성화를 위한 국민 참여 기반 아이러브우드(I LOVE WOOD) 캠페인 등 다양한 정부혁신 정책을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