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휴가철, 국립공원 명품 마을 5선 소개

한려해상 내도, 다도해 해상 상서와 영산도, 월악산 골뫼골, 무등산 평촌 등 명품 마을에서 즐기는 여름 여행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07/22 [17:58]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이사장 권경업)은 여름 휴가철, 가볼 만한 국립공원 명품 마을 5선을 공개했다.


선정된 국립공원 명품 마을 5선은 △한려해상 내도 명품 마을, △다도해 해상 상서와 영산도 명품 마을 △월악산 골뫼골 명품 마을, △무등산 평촌 명품 마을이다.


국립공원공단은 농촌, 어촌, 산촌 등 전국 국립공원 명품 마을 17곳 중에서 가족이나 친구와 함께 보고, 먹고, 즐길 수 있는 곳을 선정했다.


한려해상 내도 명품 마을은 경남 거제시 일운면에 있었으며, 작은 섬인 바깥 섬(외도)보다 가까이 있다고 하여 안섬(내도)이라 불린다.



볼거리로는 몽돌해변을 따라 편백숲과 원시 동백림이 그리고 거제도 바다를 함께 감상할 수 있다.


마을 먹거리로는 멍게, 해삼, 전복 등으로 이루어진 해물 모둠이 있으며, 특산품인 미역과 톳이 있다. 특히 내도 안내센터에서는 바리스타 자격증을 가진 주민들이 직접 판매하는 커피를 마시며 책을 읽는 여유를 즐길 수 있다.


다도해해상국립공원에 가면 상서 명품 마을과 영산도 명품 마을을 만날 수 있다.



전남 완도군 청산도에 있는 상서 명품 마을에는 깨끗한 자연에서만 볼 수 있는 긴꼬리투구새우가 서식하고 있으며, 청산도 전통 농업방식이자 세계중요농업유산으로 등재된 구들장 논, 등록문화재인 옛 담장 등 우수한 생태자원과 전통문화가 잘 보존되어 있다.


먹거리로는 식이섬유와 각종 미네랄 등 풍부한 영양소를 함유한 전복 톳 비빔밥과 전복찜 백반이 있으며, 특산품으로 곱창김, 미역귀, 건홍합, 다시마, 다시마채, 미역, 톳, 건새우 등이 있다.


신령스러운 기운이 깃든 곳이라는 뜻의 영산도 명품 마을은 전남 목포에서 2시간 넘게 배를 타고 도착하는 흑산도에서도 10여 분 더 배를 타고 가면 만날 수 있다. 이곳은 명품 마을 지정 이후 사전에 예약하지 않으면 갈 수 없을 정도로 인기 여행지다.


볼거리로 코끼리 바위, 비류 폭포 등 해안 절경을 마을주민의 안내와 함께 감상할 수 있고, 먹거리로는 마을 공동으로 운영하는 식당에서 어촌밥상, 회정식, 홍합·보말죽을 맛볼 수 있다.


아울러 마을 작은도서관, 선생님 한 분이 근무하는 분교, 주민이 자발적으로 복원한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 난초과 식물인 석곡도 볼 수 있다.



월악산에는 ‘골짜기와 산’이라는 뜻을 지녀 동산(洞山)이라 불렸던 골뫼골 명품 마을이 있다. 이곳의 소나무와 송계계곡, 기암괴석은 마치 한 폭의 산수화를 연상시킨다.


먹거리로는 송어회와 능이, 송이 등 월악산에서 자란 버섯을 넣은 버섯 전골이 있다. 마을 특산품에는 단맛이 강한 양파와 오랜 기간 저장할 수 있는 건표고 등이 있다.


특히 자연 속에 있는 골뫼골 숲속 학교에는 황토방, 마차식 숙소(캐라반), 접이식 텐트 등 숙박시설과 함께 회의실도 있어 단체 방문이 가능하다.



무등산 평촌 명품 마을은 담양 소쇄원과 길 하나를 사이에 두고 있는 곳이며, 도심(광주광역시) 속 농촌 마을로 공동체의 모습을 지키고 있다.


먹거리로 마을 공동 수익창출을 위해 주민들이 모여 조성한 무돌길쉼터에 콩닭콩닭 백숙, 마을에서 재배하고 생산되는 재료로 만든 시골밥상이 있다.


특산품은 도자기세트, 마을에서 생산되는 재료로 만든 참기름·들기름, 꽃차, 그리고 색이 선명하고 당도가 높은 포도가 있다. 전통을 고수하며 무등산 분청사기를 직접 만들어 보고 가마에 구워 집으로 가져갈 수 있는 도예체험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한편, 국립공원공단에서는 더 많은 사람들에게 국립공원 명품마을을 알리기 위해 사회관계망서비스(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카카오스토리, 블로그)를 활용한 홍보 행사를 추진한다.


국립공원 명품마을에서 촬영한 사진을 명품 마을, 국립공원공단 글자와 함께 해시태그(#)를 붙여 올리면 현장에서 주민이 확인하고 상품을 주는 행사를 7월 27일부터 8월 25일까지 선착순으로 진행한다.


허영범 국립공원공단 상생협력실장은 “올여름 볼거리, 먹거리, 특산품, 즐길 거리가 어우러진 국립공원 명품 마을에서 색다른 여름 휴가를 보내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