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재해예방 풍력발전단지 안전점검

전국 18개 발전단지, 288기 대상 현장점검 및 보완 조치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08/05 [17:54]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여름철 태풍과 집중호우 등 자연재해에 대비하여 지난 7.19일부터 7.30일까지 관계기관 전문가로 구성된 합동점검단이 풍력시설에 대한 안전점검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안전점검은 전국 95개 풍력발전 단지 中 산사태 등 자연재해 위험도가 상대적으로 높다고 판단된 18개 단지, 288기의 풍력발전기를 대상으로 실시 됐으며, △진입로의 배수로 및 경사계획, △발전기 주변 토석류(돌과 흙의 흘러내림) 발생여부 확인 및 △낙석 방지대책 등을 중심으로 진행됐다.


안전점검 결과, 심각한 재해 위험성이 발견된 단지는 없었으나, 산업부는 잠재적 위험 예방을 위해 32기의 풍력발전기에 대해서는 성토사면의 토석류 발생 방지대책 등을 요청했고, 3기에 대해서는 노출 경사면 표토가 들뜬 부분을 보완토록 하는 등 총 35기의 풍력발전기에 대해 재해예방 안전조치를 취하도록 사업자측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이번에 점검이 이루어지지 않은 81개 단지(공사 중 단지 4곳 포함), 381기의 풍력발전기에 대해서도 10월말까지 단계적으로 추가적인 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며, 현장점검에서 제외되는 발전소는 “풍력발전설비 안전점검 체크리스트”를 배포하여 자체점검을 실시하고 필요시 현장점검도 진행할 계획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매년 태풍, 장마 등이 우려되는 6월말 이전까지, 급경사지, 취약지반 등 위험지역 육상풍력발전 시설을 대상으로 안전점검 실시를 정례화하고, 사업장 안전관리 실태, 불법훼손 및 토사유출 여부 등에 대한 점검 및 보완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영재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