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용·화물·특수 전 차종, 캠핑카 튜닝 가능

자동차 튜닝규제 획기적 개선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08/09 [16:31]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8일 제87회 국정현안점검조정 회의(국무총리 주재)에서 튜닝규제 개선을 위한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자동차 튜닝 활성화 대책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은 청년층을 중심으로 튜닝수요가 꾸준히 증가하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엄격한 규제로 시장이 활성화되지 못하고 있어 자동차안전을 확보하는 범위 내에서 튜닝규제는 획기적으로 완화하여 튜닝시장을 활성화하고, 일자리를 창출하고자 마련했다.


특히, 지난 5월부터 튜닝업계·전문가·지자체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수렴하여 실제 튜닝현장에서 잘 운용될 수 있는 합리적인 제도를 만드는 데 중점을 두었다.


자동차 튜닝 활성화 대책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최근 캠핑카가 아닌 자동차를 캠핑카로 튜닝하고자 하는 수요가 급증하고 있으나, 현행법상 캠핑카가 승합자동차(11인승 이상)로 분류되어 있어 승합자동차가 아닌 승용·화물차 등은 캠핑카로 튜닝이 어려웠다.


앞으로는 승합차가 아닌 승용·화물·특수 모든 차종에서 캠핑카 튜닝이 가능하도록 관련 제도를 개선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연간 6천여 대, 13백억 원 규모의 신규 튜닝시장 창출이 기대된다.


소방차, 방역차 등 특수자동차의 경우 사용 연한이 지난 이후에도 화물차로 튜닝하면 충분히 재사용이 가능하나, 그간 안전성 우려 등으로 인해 금지해 왔다.


양 차종은 기본적으로 차체와 안전기준 등 유사한 부분이 많고, 튜닝수요도 높은 점을 고려하여 화물차·특수차 간 변경 튜닝을 허용하되, 안전기준 준수 여부를 엄격하게 검사하여 안전성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할 계획이다. 이에 연간 약 5천여 대, 22백억 원 규모의 신규 튜닝시장 창출이 기대된다.


동력전달장치, 등화장치 등 8개 장치는 그간 튜닝승인 대상이었으나, 튜닝이 정형화되어 있고 안전문제가 상대적으로 적은 것으로 분석됨에 따라, 앞으로는 튜닝 사전 승인은 면제하되 안전성 보완차원에서 튜닝 검사만 시행하도록 할 계획이다.


튜닝검사 절차를 마련하여 ‘20년부터 ’21년까지 단계별로 시행할 계획으로 연간 총 튜닝건수 약 16만여 건 중 44%인 약 71천여 건이 승인대상에서 제외된다.


그간 튜닝 승인대상 중 59건의 가벼운 사항들에 대해서만 승인과 검사를 면제하였으나, 튜닝현장의 의견 수렴, 교통안전공단의 안전성 검토를 거쳐 승인·검사 면제 대상을 대폭 확대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앞으로는 전조등 변경, 플라스틱 보조범퍼 설치, 환기장치 설치 등 27건에 대해서도 별도의 승인과 검사가 면제된다.


 


이를 통해
, 연간 약 2만여 건(총 건수 대비 약 12% 수준)의 튜닝승인·검사가 면제될 것으로 기대된다.


안전이 검증된 튜닝부품은 승인 없이 바로 장착할 수 있도록 튜닝부품인증제도를 시행 중이나, 품목이 5개에 불과한 상황이다.


이에, 자기인증대상 13개 부품(전조등, 휠 등)도 튜닝인증부품으로 허용하고, LED 광원(전조등조명휠 캡, 중간소음기 3개 품목에 대해서는 튜닝부품으로 신규 인증할 계획이다.


 

           ↑△LED 광원(전조등)                                            조명휠 캡


특히, LED 광원은 올해 내 시장에 출시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되며, 연간 120억 원 규모의 튜닝시장이 창출될 것으로 예상한다.


소량생산 자동차의 생산 활성화를 위해 대규모 양산 차와는 별도의 인증제를 ‘15.12월 도입했으나, 완화된 인증기준도 상당한 비용이 발생하고 세부 인증기준도 미흡하여 그간 인증 사례가 없었다.


이에, 해외사례 등을 고려하여 충돌·파괴시험 등의 안전기준을 면제하고 세부 인증기준도 마련할 계획이다.


아울러, 그동안 100대 이하의 차량을 생산하는 경우에게만 소량생산 자동차 별도 인증제를 적용받을 수 있었으나, 적용기준을 대폭 완화(예시 : 100300)하여 소량생산 자동차 생산이 활성화되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최근 전기차 증가에 따라 내연기관 자동차를 전기차로 튜닝하려는 수요가 늘어나는 상황을 고려하여 그간 세부기준이 없었던 전기장치 튜닝승인 기준을 신설하고, 이륜자동차 튜닝에 대한 세부기준도 마련한다.


또한, 대형자동차 튜닝 시 필요한 안전성 시험을 국내에서도 가능하게 하고, 기술발전에 따른 미래 튜닝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튜닝카 성능·안전 시험센터를 건립한다.


아울러, 튜닝품질 향상, 산업의 고부가가치화를 위해 튜닝 전문인력 양성 및 교육프로그램 지원사업도 올해부터 시행할 계획이다.


지금까지는 우리 사회가 튜닝을 일부 계층에서만 선호하는 특수한 문화로 인식하는 경향이 있었다.


이에, 튜닝경진대회·우수 튜닝업체 인증 등을 통해 튜닝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개선하고, 건전한 튜닝문화를 조성해 나가도록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