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승강기 자가발전장치” 월 3~4만 원 전기료 절감

서울시, 상반기 1,502대 지원 결과 전기료 절감효과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09/09 [17:33]

서울시가 올 상반기 한전과 공동으로 145개 공동주택 1,502대의 승강기에 ‘승강기 자가발전장치’를 설치 지원하고, 모니터링한 결과 대당 월 3~4만 원의 공용전기료 절감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승강기 자가발전장치’는 승강기가 상승-하강할 때 모터에서 발생하는 에너지를 버리지 않고 사용가능한 전기로 바꿔주는 장치다. 서울시는 작년 시민참여예산(1억 원)으로 76대에 처음으로 설치를 지원(100만 원/대)했다.


올 상반기에는 한전과 MOU를 체결하고, 약 15억 원(서울시 60%, 한전 40%)을 투입해 설치비(100만 원/대)를 지원한 바 있다.


서울시가 이와 같이 온실가스 감축과 전기료 절감이라는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는 ‘승강기 자가발전장치’를 하반기 900대 추가 지원한다고 밝혔다. 총 9억 원 전액 시비를 투입한다.


서울시는 특히 설치비, 전기료 부담 등을 이유로 여전히 서울시내 아파트 경비실 10곳 중 3곳에 에어컨이 없는 상황에서 각 아파트 단지들이 ‘승강기 자가발전장치’ 설치를 통해 공용전기료를 절감하고, 경비실 에어컨 설치‧사용에 따른 유지관리비 부담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시가 자가발전장치가 설치된 15층 이상 공동주택을 모니터링한 결과 대당 월 3~4만 원의 전기료(공용부분) 절감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치비 지원 대상은 15층 이상 공동주택이며, 공동주택에서 신청하면 설치비를 대당 100만 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선착순 신청) 상반기 자가발전장치 설치 결과 대당 약 110만 원의 설치비가 소요돼 자부담금은 약 10만 원 정도일 것으로 예상된다. (자부담금은 장기수선충당금으로 사용)


올 상반기 설치비 지원 당시 당초 대당 120만 원 정도의 설치비가 예상됐지만, 각 아파트 단지별 전자입찰을 통한 업체선정 결과 업체 간 가격 경쟁으로 실제 설치비는 더 낮아져서 자부담 비중이 감소했다.


신청은 16일(월)까지 각 자치구 공동주택 관리부서에 입주자 대표명의로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신청 시 승강기에 자가발전장치가 설치되어 있는지 여부를 유지관리업체에 확인해 중복신청을 예방해야 한다.


한편, 서울시는 향후 ‘승강기 자가발전장치’ 설치 지원을 통해 절감된 전력량을 모니터링하고, 국토부 인증을 받아 탄소배출권을 획득해나간다는 계획이다.


류 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승강기 자가발전장치 설치로 매월 대당 3~4만 원의 아파트 공용전기료를 절감할 수 있는 만큼, 경비실 에어컨을 설치하지 않은 아파트의 경우 경비노동자의 근무여건 개선을 위한 에어컨 설치‧운영을 긍정적으로 검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버려지는 에너지를 재활용해 온실가스를 절감하고 전기료도 아끼는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는 승강기 자가발전장치 설치 확대를 지속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오종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