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실가스 줄이는 친환경 명절습관 10계명” 소개

10개 자치구 지하철역, 전통시장 등 다양한 에너지 절약 캠페인 진행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09/10 [18:08]

 서울시는 민족의 명절 추석을 앞두고 누구나 손쉽게 실천할 수 있는 ‘온실가스 줄이는 친환경 명절습관 10계명’을 소개했다.


집을 비울 때는 멀티탭 전원을 끄거나 전원코드를 뽑아 대기전력 줄이기, TV 볼륨 줄이기, 설거지 물 받아쓰기, 명절 전 장을 볼 때는 장바구니 사용으로 1회용 비닐봉투 사용 줄이기 등이 대표적인 예이다.


이동과 모임이 늘어나는 명절기간 동안 전기․수도․가스 사용량도 늘어날 수밖에 없지만, 조금만 관심을 기울이면 소소하게 빠져나가는 에너지 손실과 온실가스 배출을 꽉 잡을 수 있다.


온실가스 줄이는 친환경 명절습관 10계명을 살펴보면 △명절 음식은 먹을 만큼만! 냉장고는 60%만 채우기 △가족들의 이야기 소리는 늘리고 TV 볼륨 줄이기(끄기) △외출 시 멀티탭 전원 끄기, 전원코드 뽑기로 대기 전력 줄이기 △나물 삶은 물, 쌀뜨물은 가스레인지 청소에 재활용 △설거지 할 때는 물을 받아서 사용 △빨랫감은 모아서 한꺼번에 세탁기로 △가스레인지 화력이 냄비나 후라이팬 옆으로 새어 나오지 않게 적절히 조절 △가스난방 사용 시 수도꼭지 냉수 방향으로 해놓기(온수사용 줄이기) △명절 전 장 볼 때는 장바구니 사용하기 △고향길 오고갈 땐 대중교통 이용하기, 자가용은 친환경 운전하기 등이다.



사용하지 않는 전기 플러그만 뽑아도 전자제품 대기전력을 6% 차단할 수 있으며, 귀성․귀경길에 승용차 대신 버스를 이용하면 온실가스 배출량의 85%, 기차를 이용할 경우 90%를 줄일 수 있게 된다.


이와 관련하여 명절 전‧후 서울시 10개 자치구에서는 시민 대상 에너지 절약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다.


추석명절 전후 자치구별로 다양한 마을 행사에 참여하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1회용품 안 쓰기’, ‘장바구니 생활화’, ‘텀블러 이용’ 등의 다짐과 서명을 받고 에코마일리지 장바구니를 나눠주는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김연지 서울시 에너지시민협력과장은 “장바구니 사용 생활화로 1회용 비닐사용을 줄임으로써 누구나 손쉽게 온실가스 줄이기에 동참할 수 있다”라며 “생활 속의 작은 실천으로 가족 간의 화목을 도모하고 환경도 지키는 일석이조의 추석 명절을 보내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