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금융기관 유일 “UNEP FI 기후공동협약” 참여

KB금융, 글로벌 차원 사회적 책임 이행으로 더 나은 세상 만들기 앞장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09/23 [17:24]

KB금융그룹(회장 윤종규)은 22일(현지 기준)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유엔환경계획 금융 이니셔티브(UNEP FI)의 책임은행원칙(The Principles for Responsible Banking)' 서명기관으로 가입했다. 또한, 23일에는 한국 금융기관 중 유일하게 'UNEP FI 기후공동협약(Collective Commitment to Climate Action)'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UNEP FI 책임은행원칙'은 UN에서 제정한 ‘지속가능 개발목표(UN SDGs: UN Sustainable Development Goals)’와 ‘파리기후협약’에서 정한 사회의 목표를 달성하고 지속가능한 미래를 확보하기 위해 은행권이 추구해야 하는 원칙을 말한다.


KB금융그룹은 작년 11월 '책임은행원칙' ‘지지기관’으로 가입한데 이어, 이번에는 세계 130개 금융기관과 함께 원칙의 최종안에 서명하는 ‘서명기관’으로 가입했다.


또한, 23일 참여 예정인 'UNEP FI 기후공동협약(Collective Commitment to Climate Action)'은 탄소 집약적인 사업을 줄이고 친환경 사업의 비중을 높이는 등 기후친화적 활동 이행을 목표로 하며, 총 31개 기관이 참여한다.


윤종규 회장은 "KB금융그룹은 이번 책임은행원칙 서명기관 가입을 계기로, KB금융의 선도적 역할을 더욱 더 적극적으로 이행할 것이며 또한 기후 온난화 방지를 위한 연구와 발전을 이행하기 위해 우리의 역량을 활용할 것“이라며, "우리 사회의 현재와 미래 세대에게 긍정적 영향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수 있는 '세상을 바꾸는 금융'을 이루기 위해 앞장서서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KB금융그룹은 '유엔글로벌콤팩트(UNGC)', '탄소정보 공개 프로젝트(CDP)', '기후변화 관련 재무정보공개(TCFD)' 등 지속가능경영 관련 글로벌 이니셔티브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글로벌 녹색투자 분류체계'를 은행들의 자체 심사평가에 적용하기 위해 진행하고 있는 'UNEP FI, EU Taxonomy 은행 가이드라인' 개발에도 참여하는 등 ESG[환경(Environmental),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분야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해 나가고 있다.


KB금융그룹의 ESG분야에 대한 적극적인 책임 이행 노력은 국내외에서 높게 평가받고 있다. 「다우존스지속가능경영지수(DJSI)」 4년 연속 World 지수 편입, 「2019 블룸버그 성평등 지수(Bloomberg Gender-Equality Index)」국내 기업 최초 편입, 「2018 한국기업지배구조원 ESG평가」 통합등급 A+ 기업 선정, 「CDP Climate Change 2018」 금융부문 탄소경영 섹터아너스 2년 연속 수상 등 ESG의 다양한 분야에서 뛰어난 성과를 거두고 있다. 깅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