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쇼핑보험 고가사은품 대부분 법 위반?

보험상품보다 사은품으로 소비자 현혹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10/01 [17:45]

금융소비자연맹(www.kfco.org, 대표 조연행, 이하 ‘금소연’)은 홈쇼핑과 온라인 보험상품판매 시 사은품 제공 실태를 전수 조사한 결과, 21개 보험상품 판매건 중 13건의 사은품이 3만 원 이상 이거나 연간보험료의 10%를 초과하는 고가사은품을 제공하여, 보험업법을 위반하며 보험상품의 질이 아닌 사은품으로 소비자를 현혹하고 있다고 밝혔다.


금소연에 2019년 9월 6일부터 11일까지 홈쇼핑 사별로 산재해 있는 보험사별 사은품 제공 실태를 조사했다.


금소연 조사결과에 따르면 온라인 또는 홈쇼핑 영업을 하는 14개의 보험사 중 6개의 보험사(라이나생명, DB 손해보험, AIA생명, 메리츠화재, 삼성화재, 신한생명)만이 보험 사은품에 대한 정보를 공개했고, 메리츠화재, AIA생명, DB 삼성화재, 신한생명 등 5개 회사의 13개 보험상품이 사은품 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조사됐다.


보험업법 제98조, 95조의4 등은 보험계약의 체결 또는 모집과 관련하여 3만 원 또는 연간 납부보험료의 10%를 초과하는 ‘금품’을 제공하면 안 되고, 위반 시에는 5천만 원 이하의 제재금 부과가 가능하다. 이에 따라 금소연은 해당 회사에 위반 사실을 통보하여 시정요구를 한 후 시정 조치를 하지 않으면 감독 당국에 고발할 예정이다.


조사결과 메리츠화재, 삼성화재, AIA생명, 신한생명이 전부 위반했고, DB 손해보험이 3개 상품 중 2개가 위반했다.


예를 들어, AIA생명의 ‘(무) 원스톱슈퍼 암보험(갱신형)’ 상담 완료 고객에게 제공하는 ‘클란츠 마이노바 전기냄비 그릴팬’과 ‘퀸센스 냉풍기(MAC-Z132)’의 경우, 시중 최저가를 확인한 결과 소비자가 기준 각각 11만 원과 23만 원이 넘는 물품임이 확인된다.


              ↑AIA생명 사은품 ‘클란츠 마이노바 전기냄비 그릴팬’(위) 출처=금소연

              ↑AIA생명 사은품 ‘퀸센스 냉풍기(MAC-Z132)’(아래)


메리츠화재의 ‘(무) 메리츠 올바른 암보험 1906(갱신형)’ 상담 완료 고객에게 제공하는 ‘까사맘 멀티 전기그릴(TMXH-EG68)’의 경우, 시중 최저가 확인한 결과 소비자가 기준 최소 29만 원이 넘는 물품임이 확인됐다.


                         ↑메리츠화재 사은품 ‘까사맘 멀티 전기그릴(TMXH-EG68)’


홈쇼핑 사은품에 대한 심의는 각 보험협회이고 홈쇼핑에서 보험을 판매하기 위해서는 보험협회에서 일반 소비자가 사은품을 구매할 수 있는 URL 주소를 주고 확인을 받아야 하는데, 고가의 사은품 가격을 법 규정 이내의 가격으로 터무니없게 낮게 표시한 후, 재고가 1개 또는 소진된 것으로 하여 일반 소비자는 구매할 수 없도록 “꼼수”를 쓰는 경우도 발견했다.


또한, 홈쇼핑에서 보험을 판매하더라도 온라인에서 보험료와 사은품 정보를 공개하지 않고, 고객센터로 연락을 하더라도 방송 이후 상품은 가입할 수 없다는 말로 고가사은품 제공 사실을 숨기고 있었다.


보험상품 판매 시 고가의 사은품 제공을 법으로 금지하는 이유는 과당 경쟁으로 모집질서가 문란해지고, 사업비가 증가하여 보험료가 올라가는 문제도 있지만, 소비자가 보험상품의 내용과 품질에 의해 상품을 선택하는 것이 아닌 ‘사은품’에 현혹되어 가입할 경우 소비자피해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보험사나 홈쇼핑 대리점의 고가사은품 제공을 막기 위해서는 사은품 제공 내용을 공개하고, 사전 심사를 강화해야 한다. 또한, 법규 위반 여부에 대하여 제삼자 검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금융소비자연맹(www.kfco.org) 박나영 정책개발팀장은 “홈쇼핑 보험판매 시 고가의 사은품을 제공하는 위법행위가 사실로 드러난 만큼, 보험사는 조속히 위법 관행을 바로잡아 불완전 판매로 인한 소비자피해를 막고, 과도한 사업비 지출을 줄여 보험료를 낮춰야 한다.”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