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지역 대형음식점 발레파킹 불법 주·정차 특별단속

강남·서초·송파구 등 447개 음식점 주변 2,000여 대 불법 주·정차 만연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10/01 [17:55]

서울시는 강남지역 6차로 이상 대로변에 있는 대형음식점들의 “발레파킹”으로 인한 불법 주정차 행위에 대해 다음 달 1일부터 경찰청, 자치구 공동으로 과태료 부과와 견인 등 강력한 단속한다.


발레파킹은 대형음식점, 카페 등이 집중된 강남지역에서 주로 성행하고 있으며, 발레파킹 업체에서 주차공간이 부족한 업소(음식점 등)와 계약을 맺고 고객의 차량을 주변 도로, 보도, 주택가 골목길 등에 불법주차해 주는 방식으로 매우 조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신고나 등록 없이도 영업할 수 있는 주차대행 업체에서 식사시간대에 손님이 맡긴 차량을 발레파킹을 통해 보도 위, 도로 갓길, 이면 도로 등에 무질서하게 불법 주차하고 있어 주변 도로는 극심한 정체 현상을 겪고 있고 보도는 보행이 곤란해 시민 안전이 크게 위협 받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서울시에서는 발레파킹에 의한 불법 주정차 근절을 위해 점심시간 및 저녁 시간대에 강남지역 대형음식점 주변의 발레파킹에 의한 불법 주정차 차량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으로 과태료 부과와 함께 단속의 실효성 확보를 위해 즉시 견인 조치하는 등 불법행위가 뿌리 뽑힐 때까지 강력한 단속할 예정이다.



이번 특별단속은 10.1(화)부터 1일 8개 조 52명(오전‧오후 각 4개 조 26명)의 인력을 투입하여 점심 시간대(11:30~13:30)와 저녁 시간대(18:00~20:00) 불법 주정차 단속하고, 특히, 보도에 불법으로 설치된 주차대행 영업용 안내 부스는 자진 철거할 때까지 도로점용료와 이행강제금 등을 부과하도록 해당 자치구에 통보할 예정이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 실장은 “발레파킹에 의한 불법 주정차로 인해 강남지역 대형음식점 주변 도로와 보도가 식사시간대에 동맥경화 현상을 보이므로, 이번 단속을 통해 이곳을 이용하는 시민이 더욱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