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수면 수상 레저 집중 안전단속, 위반행위 64건 적발

경기도, 48일간 “내수면 수상 레저 집중 안전관리” 결과 발표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10/04 [17:40]

경기도는 지난 7월 15일부터 9월 1일까지 48일간 수상 레저사업장 137개와 개인 활동자를 대상으로 내수면 수상 레저 집중 안전단속을 한 결과, 총 64건의 수상레저안전법 위반행위를 적발했다고 3일 밝혔다.


주요 위반내용은 △무등록 사업 10건 △무면허 조종 10건 △시정명령 미이행 4건 △구명조끼 미착용 11건 △보험 미게시 3건 △번호판 미부착 2건 △시정명령 11건 △기타 13건 등이다.


가평군 소재 A 업체의 경우 수상 레저사업 등록 시 기재한 수상 레저 기구만을 사업장에 비치해야 함에도 불구, 등록되지 않은 수상 레저 기구를 두고 영업을 했다.


이에 따라 A 업체는 수상레저안전법 제39조 제1항과 제2항 위반으로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을 물린다.


이와 함께 음주 레저, 구명조끼 미착용 상태에서 모터보트나 수상 오토바이 운행, 수상 레저기구를 등록하지 않은 ‘번호판 미부착’ 등 개인이 수상레저안전법을 위반한 사례도 다수 적발했다.



이 같은 행위는 본인 외에도 타인의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로 종종 적발된다.


이번 단속은 도와 시군이 채용한 30명의 ‘수상 레저 안전감시원’과 인천해경 등이 공동으로 진행했다.


경기도 해양수산과장은 “앞으로도 해양경찰 및 시·군과 함께 내수면 수상 레저사업장을 주기적으로 점검하여 도민이 더욱 안전한 수상 레저를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