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여름철 복지 사각지대 7만 2,245가구 발굴·지원

‘하절기 종합대책지원단 TF팀’ 통해 7만2,245가구 지원…105억 9백만 원 지원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10/04 [17:44]

경기도는 ‘하절기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대책’을 통해 총 7만2,245가구에 달하는 도내 취약계층에 105억 906만 원을 지원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3일 밝혔다.


도는 도내 ‘복지 사각지대’를 최소화하고자 지난 6월 ‘복지 사각지대 위기 가구 집중발굴·지원 추진계획’을 수립했다.


“도움이 꼭 필요하지만, 행정의 지원을 받지 못하는 도민이 없도록 해야 한다”는 민선 7기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정책 의지에 따라 주로 동절기에 진행됐던 위기 가구 집중발굴을 하절기까지 확대한 것이다.


‘추진계획’은 ‘사람 중심의 하절기 민생안정 대응체계 구축’이라는 목표 아래 △복지 사각지대 집중발굴 △생활안정 지원 △보호·돌봄·안전 강화 △민간참여 활성화 등 ‘4대 추진과제’로 구성됐다.


이를 위해 도는 복지국장을 단장으로 △상황총괄만 △노인대책반 △장애인대책반 △사회복지시설점검반 △서민 생활안정지원반 등 총 5개 반으로 구성된 ‘하절기 종합대책 지원단 TF팀’을 운영하는 한편 지난 7월 1일부 터 8월 31일까지 2개월간을 ‘복지 사각지대 집중 발굴 기간’으로 정하고 도와 시군, 무한돌봄센터, 읍면동 주민센터 등을 중심으로 집중적인 지원했다.



그 결과, 생계 곤란에 처한 가구 및 자살 고위험군 등 8천101가구에 대한 긴급복지지원이 시행됐으며, 민간복지자원 연계 및 환경개선 등을 통해 5만9,990가구를 지원하는 등 2개월간 총 7만2,245가구에 대한 지원이 이뤄졌다.


주요 사례를 보면, 미혼모로서 자폐성 장애가 있는 아들(20)을 양육하며 열악한 환경에서 살아가던 A 씨(49)는 도의 지원 아래 쾌적한 보금자리를 갖게 됐다.


지역주민의 제보를 받고 A 씨의 집을 방문한 지원단은 쓰레기와 배설물, 바퀴벌레 등이 가득한 환경에서 사는 A 씨를 발견했다.


당시 A 씨는 당뇨합병증과 무기력증으로 청소 등 집안일조차 하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이에 도는 A 씨를 사례관리대상자로 선정, 주거환경개선사업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결국, A 씨는 대청소와 도배·장판 서비스 등을 받아 쾌적한 보금자리에서 살 수 있게 됐다.


이와 함께 위암 진단을 받고도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치료에 어려움을 겪었던 다문화가정 여성 B(42) 씨도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사업실패로 종적을 감춘 배우자를 대신해 홀로 초등학생 쌍둥이를 양육하던 B 씨는 올해 초 위암 진단을 받는 등 생계에 극심한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이에 도는 위암 치료와 쌍둥이 양육이 이뤄질 수 있도록 국가암센터 지원사업, 기업인협의회 장학금, 경기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긴급지원사업 등을 연계했다.


결국, B씨는 각종 지원 혜택을 통해 위암을 치료하고 쌍둥이 자녀도 양육하며 삶의 희망을 이어나갈 수 있게 됐다.


이 밖에 췌장암으로 거동조차 하지 못했던 홀몸노인 E 씨도 도의 지원 아래 입원치료를 받게 됐다.


도는 주소지 등록이 잘못돼 기초연금 및 각종 복지제도 신청조차 하지 못했던 E 씨를 발굴, 의료비 지원과 맞춤형 급여신청이 이뤄지도록 했다.


결국, E 씨는 긴급의료사업 및 맞춤형 급여신청을 하게 됐으며 기존 주거지를 정리해 요양병원으로 옮겨 치료를 받고 있다.


김종구 도 복지정책과장은 “기존에 겨울철에만 운영됐던 집중발굴 기간을 하절기에도 운영한 결과 많은 복지 취약계층을 발굴하고 지원할 수 있었다”라며 “앞으로도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활성화, 공공·민간 자원의 연계 활용, 촘촘한 지역보호체계 강화 등 다각적인 노력을 통해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따뜻한 지역사회 복지체계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