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 발생 시 소화액 없어 화재진압 불가?

소방청은 ESS 화재 대형참사 위험성에 대해 수수방관 태도 버려야!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10/08 [17:00]

이언주 의원(행정안전위원회)은 7일 행정안전위원회 소방청 국정감사에서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정책에 필수적 장치인 ‘에너지저장장치(ESS)’의 화재 발생 시 소화액이 없어 화재진압이 불가한 상황임을 지적했다.


문재인 정부 주도하에 신재생에너지 중심의 에너지정책으로 전환해 정부는 관련 시설 보급에 막대한 재정을 투입했다. 특히 신재생 에너지의 저장장치인 ESS는 2016년 274곳에서 2018년 1490곳으로 대폭 급증해 전국 곳곳에 설치돼 있다.


그런데 지하철·학교 등의 다중 이용시설에까지 ESS가 설치되고 있어 자칫 대형참사로 이어질 수 있는 위험성에 노출되어 있다. 소방청은 관련 규정과 기술이 개발되지 않은 상태에서 정부의 정책에 무작정 따라만 간 것이다.


정문호 소방청장은 “관계부처 협의 및 시간 등의 여건 부족으로 관련 규정 준비하지 못했다.”라고 밝히며 사실상 준비가 부족함을 시인했다.


지난해 산업통상자원부는 ESS 화재가 잇따라 발생하자 추가사고 등이 우려되는 엄중한 상황으로 판단하고 ESS 가동중단이라는 이례적 조치까지 취했다. 또한, 정부는 ESS 화재 원인을 밝히기 위해 ‘민관합동 ESS 화재사고 원인조사위원회’를 발족했으나 정확한 화재 원인을 규명하지 못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