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플란트 업계·매출 등 회계기준 전무 기업 투명성 저해

소비자주권, 임플란트 업계 회계방식 개선 의견서 제출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10/08 [17:58]

현재 임플란트 시장은 오스템, 덴티움, 디오 등 3개 업체가 75%를 점유하고 있으며, 임플란트 업계는 관행에 따라 치과들과 3~4년 등 몇 년 치 물량을 일시에 공급하는 장기계약(장기물품공급계약)을 맺고 있다.


이는 개별 치과는 대량 공급에 의한 할인을 적용받고 임플란트 업체는 계약 치과와 경쟁사들의 타업체와의 계약을 사전에 차단할 수 있기 때문이다.


치과는 한 번에 큰 대금을 지불할 수 없어 금융권(은행, 카드사, 캐피탈사 등)과 계약을 맺고 임플란트 업체에 매출채권을 발행하고, 임플란트 업체는 금융사로부터 매출채권만큼 현금을 수령하는 방식으로 거래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거래 방식은 △회계연도 별 매출액수 등에 대한 서로 다른 회계처리로 인한 기업 분식회계 논란과 재무상태의 투명성 악화, △투자자 혼란 초래 및 업계 성장 잠재력 평가 저하, △명확한 회계기준 부재 등의 문제점을 드러내고 있다.


관리감독기관인 금융감독원은 “임플란트 계약과 관련한 표준계약서가 없어 업체마다 자율로 처리하는 것이 가능하고 계약 방식이나 내용이 유연한 경우가 많아 일률적으로 옳다 그르다고 판단하기 어렵다”면서 문제 자체를 방치하고 있을 뿐 아니라 문제해결의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다.


이에 소비자주권시민회의(약칭 소비자주권)은 이런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촉구하고자 금융감독원에 「임플란트 업계 회계방식 개선 의견서」를 8일 제출했다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