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에이치엔, 서면 사전발급 의무위반 행위 시정명령·과징금 부과

엔에이치엔(주) 하도급법 위반행위 제재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10/17 [13:47]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조성욱, 이하 공정위)는 하도급 계약서를 늦게 발급하거나 계약 기간이 종료된 이후 발급한 엔에이치엔㈜(舊 엔에이치엔 엔터테인먼트(주))에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1억 100만 원 부과한다고 밝혔다.


엔에이치엔㈜는 2015년 1월부터 2017년 5월까지의 기간 18개 수급 사업자에게 28건의 용역 및 제조 위탁을 하면서 용역수행행위를 시작하거나 물품 납품을 위한 작업을 시작한 후에 계약서를 발급했다.


이 중 5개 수급 사업자에게 위탁한 6건에 대한 계약서는 계약 기간이 종료된 후에 발급했다.


또한, 16개 수급 사업자에게 위탁한 22건의 용역 및 제조 위탁을 하면서 이에 대한 계약서를 용역수행행위 또는 물품 납품을 위한 작업 시작 후 최소 8일에서 최대 152일까지 지연하여 발급했다.


공정위는 엔에이치엔(주)에 같은 법 위반행위를 다시는 하지 않도록 시정명령하고, 과징금 부과(1억 100만 원)를 결정했다.


이번 조치는 소프트웨어 업종의 하도급 계약서를 지연 발급하는 불공정하도급 행위를 엄중히 제재한 것으로서 향후 소프트웨어 분야에서 계약서면 발급을 유도하여 수급 사업자의 권익 보호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하도급 계약서면 발급은 원사업자와 수급 사업자 간의 거래 내용을 명확히 하여 분쟁을 예방하고 수급 사업자를 보호하고자 하는 것이다.


공정위는 앞으로도 불공정 하도급 거래 행위에 대한 엄정한 법 집행을 통해 공정한 거래질서가 확립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