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보증 대출금 전액 보증 및 최저보증료율 적용

주택금융공사, 영세자영업자의 주거안정 지원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10/25 [15:07]

한국주택금융공사(HF, 사장 이정환)는 매출액이 낮은 영세자영업자의 안정적인 주거 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영세자영업자 전세 특례보증’ 상품을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1년 이상 사업을 영위한 간이과세자 가운데 매출액이 3,000만 원 미만인 개인사업자를 대상으로 하는 이 상품은 임차보증금 5억 원(지방 3억 원) 이하의 임대차계약을 체결한 무주택자에게 최대 4,000만 원(채권보전조치 시 5,000만 원)까지 대출금 전액을 보증하며 최저보증료율 0.05%가 적용된다.


공사 관계자는 “이번 상품을 통해 경제발전을 위해 노력하는 영세자영업자의 주거비 부담이 줄어들 수 있기를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포용적 주택금융을 실현하기 위해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