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경동·중앙시장 11개 업소 10월부터 개 도축행위 중단

서울시, ‘개 도축행위’ 사라졌다…끈질긴 협의로 근절 끌어냈다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10/25 [16:05]

서울 시내 개 도축행위가 올 10월 기점으로 역사 속으로 사라지며, ‘개 도축 제로’ 도시를 선언한다. 시는 1월부터 전통시장 내 총 8개 업소가 도축을 중단하고 이번 달 3개 업체까지 모두 중단, 서울에서 개 도축행위가 완전히 사라졌다고 밝혔다. 박원순 시장은 26일 ‘개 도축 제로 도시’를 선언하며, ‘동물공존 도시’ 품격을 더욱 높여나간다.


시는 대표적 전통시장인 경동시장(동대문구), 중앙시장(중구) 내 개 도축업소 총 8개소(경동 6, 중앙 2)를 대상으로 ’16년부터 자치구, 관계기관과 지속해서 단속했다. ’17년 3개소 폐업, 3개소 도축중단에 이어 ’18년 경동시장 2개소도 끈질긴 설득 끝에 ‘도축을 중단하겠다’라는 확약서를 받아 올해부터 8개소 모두 도축을 중단했다.


이들 업소는 시장이용 시민과 동물보호단체, 해외동물애호가로부터 지속적인 도축중단 요청 민원이 제기돼 왔다. 현행 법규상 적법한 영업으로 도축할 경우 강제수단이 없어, 서울시는 자치구와 지속적인 단속과 방문 설득으로 도축중단 동참을 이끌어 냈다.


이로써 고질적 문제였던 서울 도심의 전통시장 내 살아있는 개 도축행위가 없어지면서 ‘동물 학대 시장’ 오명을 벗어 버릴 수 있었다.


시는 외곽지역에 있던 도축업체 3개소(성동 2, 강서 1)도 지속해서 단속해 확약서를 받아냈다. 업체들은 10월부터 도축을 중단, 서울시에는 개 도축업소가 완전히 없어진 ‘제로’ 상태이며, 현재 이를 유지하고 있다.


’18년 8월 시 민생사법경찰단은 외곽지역에서 폐수배출시설설치 신고를 하지 않고 개 도축장에서 발생한 도축폐수를 무단 방류한다는 제보를 받고, 물 환경보전법 및 가축분뇨의 관리 및 이용에 관한 법률을 위반으로 3개 업체를 적발한 바 있다.


이에 시와 해당 자치구는 업체들을 지속 방문, 설득해 도축중단에 합의한 것이다.


서울시에서 개 도축행위 중단이 완료됨에 따라 박원순 시장은 26일 거북이 마라톤 ‘반려견과 함께하는 남산 걷기 대회’ 행사에서 동물보호단체 회원들과 함께 ‘개 도축 제로 도시’를 선언한다.


박 시장은 올 2월 9일 유기견 영화 ‘언더독’을 관람 후 관객과 대화에서 “‘식용견 도축 없는 서울’을 만들겠다. 조만간 서울에서 개를 잡는 업소를 완전히 없애면 곧 선언하려 한다. 한두 군데 남았다고 하는데 강제로 할 순 없으므로 여러 방식으로 압력을 가하겠다.”라고 강한 의지를 표명한 지, 9개월 만에 개 도축 제로 도시를 선언한다.


시는 26일 많은 동물보호단체 회원이 참여해 서울시 개 도축중단 완료에 따른 의미를 더해 생명에 대한 존엄성과 동물복지를 일보 진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원순 시장은 “수년간 설득을 통해 2019년 10월을 기점으로 서울시 개 도축행위를 모두 중단시켰다. ‘동물공존 도시’ 품격에 맞게 개 도축 제로 도시를 유지하겠다.”라며 “서울시는 앞으로도 개 도축행위가 발생하면 모든 수단을 활용해 차단하겠다. 동물도 생명으로서 존중받고, 사람과 함께 더불어 행복한 도시, 서울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오종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