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삼일, 포항영일신항만 입찰 담합 과징금 총 600만 원 부과

포항영일신항만 선석 운영사업자 선정 입찰 담합 2개 사업자 제재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10/28 [17:37]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조성욱, 이하 공정위)는 2014년 2월 12일 포항영일신항만(주)이 발주한 컨테이너 부두 3번 선석 운영사업자 선정 입찰에서 사전에 낙찰예정자와 들러리 사업자를 밀약한 행위를 적발했다.


담합을 한 ㈜한진과 ㈜삼일에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총 600만 원을 부과하기로 했다.


(주)한진은 2009. 8. 19. 3번 선석(船席, Berth)이 개장된 이후 이 사건 입찰 전까지 수의계약을 통해 유지해오던 선석 운영권에 대해 경쟁입찰이 시행되자 운영권을 계속 유지할 목적으로 (주)삼일과 합의하게 됐다.


선석(船席, Berth)은 선박이 부두에 정박하게 되는 장소를 말한다.


(주)한진과 (주)삼일은 2014. 2. 12. 포항영일신항만(주)이 발주한 컨테이너 부두 3번 선석 운영사업자 선정 입찰에 참여하면서 사전에 (주)한진을 낙찰예정자로, (주)삼일을 들러리 사업자로 하기로 합의했다.


            자료출처=공정위

(주)한진은 (주)삼일의 입찰참가서류를 대신 작성하여 (주)삼일이 (주)한진이 준비한 서류에 직인을 도장을 찍게 한 후 2개 사업자의 입찰서류를 함께 발주처에 접수함으로써 합의를 실행했다.


입찰결과 합의 내용대로 (주)한진이 낙찰자로 선정됐다. 공정위는 ㈜한진과 ㈜삼일에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총 600만 원 부과를 결정했다.


선석은 바닷길을 이용한 화물 운송 시 필요한 핵심 시설로 이번 조치는 화물 운송사업자들의 선석 운영권 입찰에서 담합 행위를 적발하여 바로잡았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앞으로도 공정위는 입찰 시장에서의 담합 행위를 지속해서 감시하고 적발될 경우 법에 따라 엄중히 제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