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액체납자 5백여 명 주식 등 450억 원 압류

경기도, 강제매각 등 통해 20억 원 징수, 나머지도 순차적 징수 예정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11/05 [17:51]

수십억 원의 주식을 보유하고도 세금납부를 하지 않은 1,000만 원 이상의 고액체납자들이 경기도 조사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도는 지난 4월부터 9월까지 도내 1,000만 원 이상 고액체납자 3만7,000명이 S 증권사 등 국내 35개 주요 증권회사에 보유한 주식, 펀드 등을 조사해 525명이 1,550계좌에 보유한 450억 원을 적발해 압류 조치했다.


도는 지방세징수법 제36조와 금융실명거래 및 비밀보장에 관한 법률에 의거, 압류 물건 가운데 강제매각을 통해 20억 원을 징수했고, 나머지도 차례로 징수할 계획이다.


주요 사례를 살펴보면, 세금 8,200만 원을 체납 중인 증권사 임원 A 씨의 경우 주식과 예수금 28억 원이 적발돼 압류 조치당했으며, 중견기업 CEO인 B 씨는 3억1,000만 원의 세금을 체납했으나 주식 등 58억 원을 보유한 사실이 적발돼 즉시 압류 조치됐다.


또 병원과 호텔을 운영하는 C 씨도 예수금 등 11억 원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3,300만 원의 세금을 체납해 적발과 함께 압류 조치됐다.


이의환 경기도 조세정의과장은 “계속된 납부독촉에도 돈이 없어 납부하지 못한다는 고액체납자들이 이번 조사에서 많게는 수십억의 주식을 금융재테크자산으로 가지고 있는 것이 확인됐다”며 “이번에 적발된 체납자를 특별 관리대상으로 정해 가택수색과 동산압류를 실시하는 등 강력한 징수활동을 추가로 시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