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소비자원-편의점 사업자, 정례협의체 발족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11/07 [17:22]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은 국내 5개 주요 편의점 사업자와 함께 소비자가 안전한 시장 환경을 구축하기 위한 정례협의체를 발족하고 6일 발대식을 개최했다.


5개 편의점은 (주)BGF리테일, (주)GS리테일, (주)이마트24, (주)코리아세븐, 한국미니스톱(주) 등이다.


편의점 사업자 정례협의체는 최근 1인가구 증가 등으로 편의점을 이용하는 소비자가 늘어남에 따라 소비자원과 업계가 공동으로 안전한 소비환경 조성을 위한 선제적 대응을 위해 발족한 협의체이다.



이번 발대식에서 정례협의체 사업자들은 신선식품의 안전성 강화를 위한 가이드라인 마련, 편의점 유통 식품의 당류 및 나트륨 저감화 등 국민생활 안전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한국소비자원은 향후에도 사업자 정례협의체 활동을 통해 소비생활 안전 확보를 위한 선제적인 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다.


한편, 사업자 정례협의체는 가전제품, 정수기, 위생용품, 회장품, 자동차, 유통분야 등 총 8개 분야 65개 기업이 한국소비자원과 산업별 소비자 안전 이슈에 선제적으로 공동 대응하고, 위해저감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위해 출범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