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소비자원-TV홈쇼핑 사업자, 정례협의체 간담회 개최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11/14 [17:27]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은 13일 TV홈쇼핑 사업자 정례협의체에 참여하고 있는 7개사의 최고경영진들과 함께 그간의 상호협력 활동을 점검하고 안전한 유통시장 조성을 위한 노력을 강화하기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7개 홈쇼핑사는 ㈜공영홈쇼핑, ㈜씨제이오쇼핑, ㈜엔에스쇼핑, ㈜롯데홈쇼핑, ㈜지에스홈쇼핑, ㈜현대홈쇼핑, ㈜홈앤쇼핑 등이다.


TV홈쇼핑 사업자 정례협의체는 지난 2017년 소비자 안전 확보를 목적으로 한국소비자원과 공동으로 발족했으며, 불량제품의 신속한 유통 차단, 안전문화 확산을 위한 예방 활동을 지속해왔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자율안전규약을 제정하여 업계의 자율적인 안전관리 의지를 더욱 확고히 했으며, 앞으로도 소비자 위해 저감을 위한 예방 중심의 공동 대응을 활성화하기로 했다.


아울러 정례협의체 참여사들은 중소기업 협력사들이 안전한 제품을 제조할 수 있도록 노하우를 공유하고 안전이슈에 대해 함께 고민하는 등 상생 협력을 도모하기로 했다.



앞으로도 한국소비자원은 산업별 정례협의체*의 지속적인 운영을 통해 주요 안전이슈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안전한 시장환경 조성을 위한 사업자의 자율적인 노력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이 협의체는 가전제품, 정수기, 위생용품, 화장품, 자동차, 유통 분야 등 총 9개 분야 70개 기업이 한국소비자원과 산업별 소비자 안전이슈에 선제적으로 공동 대응하고, 위해 저감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위해 출범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