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노융합산업, 지난해 기준 매출액 151.2조원

기업 수 8.1%, 매출액 4.1%, 고용 1.2% 전년대비 증가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11/29 [17:53]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 이하 산업부)는 ‘12년부터 매년 전국의 나노융합기업을 대상으로 현황과 실태를 조사해 오고있는 바, 「2019 나노융합산업조사」결과(775개사)를 발표했다.


지난해 국내 나노융합기업 수는 775개, 매출액은 151조 2,204억 원, 고용인원은 15만 2,807명으로 전년 대비 각각 8.1%, 4.1%, 1.2% 증가했다.


지난해 나노융합기업 수(775개사)는 전년대비 8.1% 증가했으며, 나노바이오․의료(22.7%), 나노전자(9.4%) 순으로 전년대비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 총매출에서 나노융합제품의 매출 비중이 75% 이상인 나노융합전업기업 비중은 ‘14년 이후 40%를 밑돌다 ’18년 처음으로 40%를 돌파했다.


지난해 나노융합산업 매출액(약 151조원)은 전년대비 4.1% 증가했다. 나노바이오·의료(26.5%), 나노장비·기기(20.7%) 순으로 전년대비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나노융합제품 매출이 발생하기까지의 기간은 사업시작 후 평균 7.6년 소요되는 것으로 조사되어, 단기 성과를 기대하기 보다는 중·장기 투자 및 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나노융합산업 고용인원(152,807명)은 전년대비 1.2% 증가한 반면 나노장비·기기(20.2%), 나노바이오․의료(14.2%), 나노소재(8.9%)는 전년대비 증가한 반면, 나노전자는 전년대비 소폭 감소(△1.3%)했다.



나노융합산업의 석․박사 인력 비중은 44.3%로서, 산업 전체평균(7.7%)에 비해 고급인력 고용비중이 매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나노융합산업의 연구개발(R&D) 투자는 ‘18년 10조 9,892억원으로 전년대비 소폭 증가했고, 국가(정부 및 민간) 전체 R&D 투자액(78조 7,892억원)의 13.9%를 차지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산업부는 “나노융합산업은 제조업 성장에 직결된 분야로, 다양한 나노융합제품이 제조업 성장을 주도하고 있고, 미래 소재․부품의 핵심산업이 될 것으로 예측한다”면서 “앞으로 융합의 시대를 선도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영재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