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연금 이용자 중 100세 이상 23명, 신규 7만 명 돌파

월평균 수령액 101만 원, 주택가격 2억 9,700만 원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19/12/20 [18:14]

한국주택금융공사(HF, 사장 이정환)는 주택연금 신규가입자가 7만 명을 넘어섰다고 20일 밝혔다.


주택연금이란 만 60세 이상의 어르신께서 소유한 주택을 담보로 맡기고 평생 혹은 일정한 기간 동안 매월 연금방식으로 노후생활자금을 지급받는 국가 보증의 금융상품을 말한다.


HF공사는 7만 번 째 가입자인 강태흡(만 80세)씨를 초청,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축하금과 기념품을 전달했다. 강씨는 “내 집에 평생 살면서 매월 연금을 받을 수 있고 남은 재산은 자녀에게 상속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어 가입을 결심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2007년 7월부터 올 11월말까지 주택연금 가입자의 이용현황을 분석한 결과, 주택연금을 받는 만 100세 이상 고객은 23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최고령자는 현재 만 114세 어르신으로 2010년 가입해 지금까지 약 9년 동안 주택연금을 받고 있다. 또 가입 시점으로 최고령자는 2017년에 만 107세로 주택연금을 처음 받으신 어르신이다.


올 11월말 기준 주택연금 신규가입자는 9,897명으로 출시이후 가장 많았다. 주택연금은 2007년 출시 당시 515명에서 △2016년 10,309명 △2017년 10,386명 △2018년 10,237명으로 가입자가 꾸준히 늘고 있다.



주택연금 이용자의 평균 연령은 72.1세로 70대가 47.6%로 가장 많았고 60대가 34.6%로 뒤를 이었다. 주택연금 이용자의 평균 주택가격은 2억 9,700만 원이며 월평균 101만 원의 주택연금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급유형은 71.2%가 정액형을, 22.9%가 전후후박형을 선택했다.


HF공사 관계자는 “내년에는 가입대상확대, 연금 보장성 강화 등 고령층의 소득·주거안정을 위한 제도개선을 통해 더 많은 분이 주택연금을 이용해 노후소득을 창출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