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앞두고 서울형 긴급복지 위기 놓인 이웃 적극 지원

실직, 휴·폐업, 질병·부상, 화재, 한파 등으로 생계 곤란한 위기 가구 대상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0/01/16 [17:46]

서울시는 민족 고유의 명절 설을 앞두고 한파 위기 가구, 경제적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 고독사 위험 1인 가구, 홀몸 어르신 등 소외돼 있는 이웃들의 생활 위험을 막고자 서울형 긴급복지로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2015년부터 시행된 서울형 긴급복지 지원제도는 위기상황에 처했으나 법적·제도적 지원을 받지 못하는 시민에게 생계비, 주거비, 의료비 등을 신속히 지원하여 긴급한 위기 상황을 넘길 수 있도록 돕는 사업이다.


서울형 긴급복지는 시행 이후 현재까지 총 7만 722가구에 300억 5천 6백만 원을 지원, 취약계층이 안정적인 삶을 회복할 수 있도록 돕는 발판이 됐다.


시는 한파 및 설 명절을 앞두고 관리비 체납, 휴·폐업가구, 세대주 사망가구 및 주거 취약계층(고시원, 모텔, 사우나 등) 등 복지 사각지대의 소외되기 쉬운 이웃들을 지역주민들과 적극 발굴 및 지원에 나선다.


발굴된 위기가구에 대해 생계비(가구원 수에 따라 최대 100만 원)‧주거비(가구원 수 구분 없이 최대 100만 원)‧의료비(가구원 수 구분 없이 최대 100만 원)를 지원하며, 이외에도 가구 상황에 따라 필요 시 사회복지시설 이용비(「돌봄SOS센터」서비스 이용비 지원)·해산비(출산가정)‧장제비(장례 비용 지원)‧교육비(초/중/고)‧연료비·전기요금 등도 지원한다.



시는 더 많은 위기가구 지원을 위하여 올해부터 서울형 긴급복지 재산 기준을 완화했으며, 해산비와 장제비를 국가 긴급지원사업 증액에 맞춰 인상했다.


재산기준 완화로 242백 만원⇒257백 만원이며, 해산비는 60만 원→70만 원, 장제비 75만 원→80만 원으로 전년보다 인상했다.


강병호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설은 소외된 이웃에게 따스한 관심이 필요한 민족의 대명절”이라며, “주위에 한파나 경제적인 문제로 어려움에 있거나 곤경에 빠진 이웃이 있으면, 주저없이 가까운 동 주민센터나 다산콜센터(120)로 연락하면 된다”라고 밝혔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