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터널 건설공사장 11곳 안전감찰, 58건 위반적발 모범사례 1건 발굴

서울시, 지적사항은 즉시 보강 조치, 위반사항에 따라 건설기술자 주의․벌점 부과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0/01/17 [17:11]

서울시는 지난 7월 목동 신월 빗물 저류시설 공사장에서 발생한 인명사고와 관련하여 서울시 발주 지하터널 건설공사장 11곳에 대한 특별 안전감찰한 결과, 1건의 모범사례와 58건의 위반사항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번 안전감찰은 지난 10월 중 서울시,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외부전문가 합동으로 지하터널 등 밀폐공간 건설공사장 중 취약공종(터널 굴착, 가시설 등) 진행 중인 11곳을 대상으로 ’13.7월 수립된 ‘공사장 안전사고 재발 방지대책’(8개 분야 51개 세부대책) 중 건설현장에서 지켜야 할 17개 개선대책이 제대로 작동되고 있는지 집중 살폈으며, 이외에도 공사장 안전․시공․품질․감리원 근무실태 전반에 대해 안전감찰을 했다.


감찰결과, 발주부서 및 공사 관계자들이 해당 개선대책을 제대로 알지 못해 현장에서 미흡하게 운용되거나 미이행 등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노력과 실천이 다소 부족한 것으로 조사되어 통합설명서 작성 및 현장에 대한 철저한지도·감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 공사장 안전․시공․품질․감리원 근무실태는 전반적으로 적정하게 준수되고 있으나 일부 현장에서 △안전시공 및 근로자 보호조치 소홀 △어스앵커 부실시공 △강제품질관리 부적정 △기술지원 기술자 현장점검 소홀 △건설기계 관리소홀 등 안전 위험요소 58건을 적발했다.


적발된 사항에 대해선 54건은 현장 조치하는 등 소관부서와 기관을 통해 즉시 보강토록 조치하는 한편 안전관리 소홀 및 부실시공 등 위반내용에 따라 해당 공사 관계자에게 주의 또는 벌점을 부과하는 등 행정처분 했다.


이와 함께 지하터널 내 비인가 작업자 차단 및 재난 발생 시 잔여 인력에 대한 명확한 관리, 산소 등 유해가스를 실시간 측정하여 위험 상황 발생 시 경고음을 송출, 작업자들이 즉시 위험을 감지하고 대피할 수 있는 ‘안면인식 및 환경정보 시스템’을 적용하여 안전사고 예방에 노력한 신림~봉천 터널(1공구) 도로건설공사(시공자 두산건설) 현장을 모범사례로 선정하고 유사 건설공사장에 전파하도록 조치했다.



김학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건설현장은 한순간의 실수가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현장에서의 안전관리가 중요하다”라며 “건설근로자 안전을 위협하는 안전 무시 관행 근절을 위해 지속해서 감찰활동을 하고 안전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