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HD TV, 영상·음향 등 성능 차 커

영상품질(SDR·HDR 영상, 시야각, 동영상 끌림, 해상도), 제품 간 차이 있어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0/01/30 [18:23]

지상파 UHD(Ultra High Definition) 방송의 확대와 고화질 영상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UHD TV 성능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은 소비자에게 객관적인 상품 품질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UHD TV(55인치 OLED·QLED) 4개 브랜드, 6개 제품을 대상으로 영상품질, 음향품질, 입력지연, 연간소비전력량, 내구성, 전원 켜짐 시간, 안전성, 지상파 UHD 시청 가능 여부 등을 시험·평가했다.


6개 제품은 삼성전자[고가형(QN55Q80RAFXKR), 중저가형(QN55Q60RAFXKR)], 아남(UQL550YT), 필립스(55OLED873/61), LG전자[고가형(OLED55E9KNA), 중저가형(OLED55B9CNA)] 등이다.


시험 결과, SDR 영상, HDR 영상, 시야각, 동영상 끌림 등을 평가하는 ʻ영상품질ʼ, 원음을 충실하게 재생하는지 평가하는 ʻ음향품질ʼ, 외부입력이 얼마나 빨리 화면에 표시되는지 평가하는 ʻ입력지연ʼ, ʻ연간소비전력량ʼ, ʻ전원 켜짐 시간ʼ 등에서 제품별로 차이가 있었다. 해상도, 안전성(감전보호, 전도 안전성), 내구성 등에는 전 제품 이상이 없었으나, 일부 제품은 지상파 UHD 방송을 시청할 수 없었다.


일반적인 영상인 SDR 영상을 평가한 결과, 삼성전자(고가형), LG전자(고가형, 중저가형) 등 3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ʻ매우 우수ʼ했고, 필립스(55OLED873/61) 제품은 ʻ우수ʼ, 삼성전자(중저가형) 제품은 ʻ양호ʼ, 아남(UQL550YT) 제품은 ʻ보통ʼ 수준으로 평가됐다.


평가는 명암비, 색 정확성, 색 재현성, 컬러볼륨, 감마 정확성, 밝기 균일성을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외부콘텐츠(블루레이, 유튜브 등)에 HDR 신호가 포함된 영상을 평가한 결과, 삼성전자(고가형), 필립스(55OLED873/61), LG전자(고가형, 중저가형) 등 4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ʻ매우 우수ʼ했고, 삼성전자(중저가형) 제품은 ʻ우수ʼ, 아남(UQL550YT) 제품은 ʻ보통ʼ 수준으로 평가됐다.


평가는 최대밝기, 색 정확성, 색 재현성, 컬러볼륨, 사전적격심사를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ㅇ(시야각) 좌·우(45°)에서 정면 중앙부 대비 밝기와 색상 변화 확인을 통해 시야각을 평가한 결과, 필립스(55OLED873/61), LG전자(고가형, 중저가형) 등 3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ʻ매우 우수ʼ했고, 삼성전자(고가형) 제품은 ʻ우수ʼ, 삼성전자(중저가형), 아남(UQL550YT) 등 2개 제품은 ʻ양호ʼ한 수준으로 평가됐다.


빠르게 움직이는 화면에서 끌림이나 번진 정도를 평가한 결과, 삼성전자(고가형), 필립스(55OLED873/61), LG전자(고가형, 중저가형) 등 4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ʻ매우 우수ʼ했고, 삼성전자(중저가형) 제품은 ʻ우수ʼ, 아남(UQL550YT) 제품은 ʻ양호ʼ한 수준으로 평가됐다.


전 제품이 국제디스플레이계측위원회(ICDM) 정보디스플레이측정표준(IDMS)에서 요구하는 4K UHD(3,840×2,160) 최소 해상도를 만족하게 했다.


원음을 왜곡 없이 재생하는지 확인하여 음향품질을 평가한 결과, 삼성전자(고가형, 중저가형), LG전자(고가형, 중저가형) 등 4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ʻ매우 우수ʼ했고, 필립스(55OLED873/61) 제품은 ʻ양호ʼ, 아남(UQL550YT) 제품은 ʻ보통ʼ 수준으로 평가됐다.


평가는 주파수응답, 유효주파수 비율, 총고조파왜곡률을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외부에서 입력된 화면 신호(게임기 등)가 얼마나 빨리 화면에 표시되는지 확인하여 평가한 결과, 삼성전자(고가형, 중저가형), LG전자(고가형, 중저가형) 등 4개 제품은 입력지연시간이 상대적으로 짧아 ʻ매우 우수ʼ했고, 아남(UQL550YT) 제품은 ʻ우수ʼ, 필립스(55OLED873/61) 제품은 입력지연시간이 상대적으로 길어 ʻ보통ʼ 수준으로 평가됐다.


전원 버튼을 누르고 방송 화면이 나올 때까지 걸리는 시간을 확인한 결과, 제품별로 3초~9초 수준으로 차이가 있었으며, 삼성전자(고가형, 중저가형) 제품이 3초로 가장 빨랐고, 필립스 작동 및 대기 시 전력 소비량을 연간소비전력량(연간에너지비용)으로 환산한 결과, 제품별로 최소 162kWh에서 최대 319kWh로 최대 2배 차이가 있었으며, 아남(UQL550YT) 제품이 162kWh(25,900원)로 가장 적었고, 삼성전자(고가형) 제품이 319kWh(51,000원)로 가장 많았다.


                  ↑UHD TV 동영상 끌림(MPRT) 측정 장면[출처=한국소비자보호원]


소비자의 사용패턴을 고려하여 다양한 영상(뉴스·시사 보도, 예능, 드라마, 교양, 스포츠, 영화, 만화, 교육 등)을 900회(3시간 재생, 1시간 대기) 반복한 결과, 전 제품이 방송영상을 시청하는 데 이상이 없었다.


감전보호(누설전류), 전도 안전성 등의 안전성을 확인한 결과, 전 제품이 기준에 적합했다.


지상파 UHD 방송을 시청할 수 있는지 확인한 결과에서 아남(UQL550YT), 필립스(55OLED873/61) 등 2개 제품은 지상파 UHD 방송을 시청할 수 없었고, 외부콘텐츠(블루레이, 셋톱박스, 유튜브 등)를 시청하는 조건에서만 4K UHD 화질로 시청할 수 있었다.


한국소비자원은 앞으로도 소비자의 합리적인 소비를 지원하기 위해 생활가전 제품에 대한 안전성 및 품질 비교정보를 지속해서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