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용 5,805대 등 서울시 올해 전기차 1만 대 보급

승용 5,805대, 화물 1,600대, 이륜 1,775대 등 1만 대 중 민간보급 8,909대 공고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0/02/11 [17:41]

서울시가 지난해 말 기준, 전기차 2만 대 보급(’09~’19년)을 기록한 데 이어 올해 전기차 보급물량을 대폭 늘려 1만 대 보급을 목표로 17일부터 보조금 접수에 들어간다. 친환경 차 대중화를 통해 미세먼지와 온실가스를 줄이겠다는 취지이다.


그동안 市의 전기·수소차 보급 확대 및 시민들의 높은 관심으로 수요가 증가하면서 ’19년 말 기준 누적 등록된 전기·수소차는 전년 대비 각각 56.34, 613.1% 급증했지만 경유차(2.25%), LPG(4.34%)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보급물량인 전기차 1만 대는 ’09년부터 지난해까지 보급한 20,083대의 약 50%에 달하는 물량으로, 차종별로 승용 5,805대, 화물 1,600대(소형 600, 초소형 1,000), 이륜 1,775대, 택시 700대, 버스 120대이다.


’19년 말 현재 20,083대(승용 14,170대, 화물 474대, 이륜 4,727대, 택시 577대, 버스 135대)를 보급했다.



1만 대 중 공고를 통한 민간보급이 8,909대, 시·자치구 등 공공보급이 272대, 대중교통 분야 보급이 819대(택시 700대, 버스 119대)이다.


서울시는 올해 전기차 구매보조금 예산 1,423억 원을 투입하고, 민간보급 8,909대(승용 5,632, 소형화물 587, 초소형화물 1,000, 이륜 1,690) 물량에 대해 오는 17일부터 환경부 전기차 통합포털(www.ev.or.kr)을 통해 보조금 신청을 받는다.


신청대상은 접수일 기준 서울시에 30일 이상 거주하거나 주사무소로 사업자등록을 한 개인, 기업, 법인, 단체, 공공기관이다.


신청방법은 구매자가 자동차 제조·수입사와 구매계약을 체결하고 2개월 이내 출고 가능한 차량에 한해 구매 지원 신청을 하면 된다.


현재 출시된 전기차는 승용차 10개사 25종, 화물차 7개사 9종, 이륜차 14개사 26종으로 신청대상 및 자격, 신청방법 등 보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홈페이지(http://www.seoul.go.kr)에 게시된 공고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기차 보급 촉진을 위해 지원되는 구매보조금은 차량 성능(연비, 주행거리), 대기 환경 개선 효과 등에 따라 차종별로 차등 지원된다.


승용차 1,055~1,270만 원, 화물차(소형) 2,700만 원, 이륜차(경형) 150~210만 원을 지원한다.


구매보조금은 市에서 자동차 제조·수입사에 지급하고, 구매자는 자동차 구매대금과 보조금의 차액을 제조·수입사에 내면 된다.


특히, 경유차로 인한 미세먼지 해결을 위해 보급물량이 대폭 확대된 전기화물차는 지난해 말 출시된 완성차의 경우 구매보조금을 받으면 동종 모델의 경유 화물차보다 약 20%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고, 전기화 물차에 예외적으로 허용하고 있는 운송사업자 영업허가도 받을 수 있다.


서울시는 구매보조금과 별도로 대기질 개선을 위해 노후된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을 폐차 후 전기차로 대체 구매 시, 추가 지원금을 전년도 50만 원에서 70만 원으로 올리는 등 다양한 지원 방안도 마련했다.


녹색 교통 지역 거주자가 노후된 5등급 차량을 폐차 후 전기차로 대체 구매 시는 100만 원, 국가유공자‧장애인, 다자녀가구인 경우에도 50만 원을 추가 지원한다.


또한, 내연기관 이륜차를 사용폐지 및 폐차 후 전기 이륜차로 전환 시에도 20만 원을 추가 지원한다.


이외에도 차상위 이하 계층이 전기 승용차 구매 시에는 국비 지원액의 10%(국비 900만 원 범위 내)를 추가 지원받을 수 있다.


또한, 위장전입을 통한 부정수급을 방지하기 위해 거주요건을 신설하고, 서울시에서 의무운행 기간(2년) 미준수시 보조금을 환수하는 등 지원자격과 의무사항을 강화해 보조금 집행 투명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지원가격은 구매지원신청서 접수일 기준 연속하여 서울시에 30일 이상 거주하거나 주사무소로 사업자등록을 한 자로 거주요건을 신설하고


위장전입 등 부정수급 시, 서울시에서 의무운행 기간(2년) 미준수 시 보조금을 환수하는 조항을 공고문에 명시하여 의무사항을 강화했다.


한편, 전기차는 구매보조금 외에도 최대 530만 원의 세금감면, 공영주차장 주차료 50% 감면, 남산터널 혼잡통행료 100% 면제 등 다양한 혜택과 함께 연료비 절감으로 경제성이 높아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전기차를 구매할 경우 개별소비세 300만 원, 지방교육세 90만 원, 취득세 140만 원 등 최대 530만 원의 세제 혜택을 받을 수 있고, 자동차세도 비사업용 개인의 경우 연간 13만 원으로 사실상 세금감면을 받는 셈이다.


전기차는 연간 경유차보다 연료비 60~80여만 원, 휘발유차보다 120~150여만 원을 절감할 수 있다.


전기차 보급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전기차 통합전화상담실, 환경부 전기차 통합포털(www.ev.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특히 통합포털에서는 서울뿐만 아니라 전국에 있는 공용 전기차 충전소 검색, 운영현황 등 전기차 운행에 편리한 실시간 정보도 얻을 수 있다.


조완 석 서울시 기후대기과장은 “수송(교통)분야는 서울지역 초미세먼지 배출원의 25%를 차지한다”라며 “전기차는 주행 중 배출가스를 발생하지 않아 대기질 개선과 온실가스 저감효과가 있는 만큼 친환경차 보급에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을 바란다”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