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가짜뉴스 가려낼 인공지능 원천기술 개발

미래부, '가짜뉴스 찾기'로 '17년 「인공지능 R&D 챌린지」 대회 추진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0/03/13 [17:31]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는 인공지능 기술 활용을 통해 사회현안문제 해결, 경제․사회적 파급효과 극대화를 위한 ‘2017년 인공지능 R&D 챌린지’ 대회를 추진한다.

 

이는 지난해 발표한 ‘지능정보사회 중장기 종합대책(’16.12.)’의 일환으로, 첨단‧미개척 분야인 인공지능 연구를 붐업하기 위해 도입된 도전‧경쟁형 R&D 경진대회다.

 

올해 처음으로 개최되는 이번 R&D 대회의 주제는 세계적으로 높은 사회적 비용을 유발하는 ‘가짜뉴스 찾기’가 선정됐다.

 

이번 대회는 오픈소스 등 개방형 연구 활성화로 인공지능 연구 장벽이 낮아진 점을 고려하여, 기업‧대학‧연구소는 물론 대학(원)생, 일반인 등의 폭넓은 참여를 허용할 계획이다.

 

미래부는 공개적인 대회를 통해 우수 연구팀을 뽑고, 시상과 함께 본격적인 ‘가짜 뉴스‘ 후속 연구(’18∼’19년)를 지원한다.

 

참가팀들은 7월부터 12월까지 정부 예산지원 없이 ‘가짜뉴스’ 판별을 위한 2가지 세부기능구현을 목표로 선행연구를 추진하고, 12월에는 공개 대회형식의 경쟁평가를 통해 우수팀을 다수선발하여 시상하고 이들 팀에게 ‘가짜뉴스 판별’을 주제로 후속 R&D를 경쟁형 방식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美 국방부 산하 DARPA(방위고등연구계획국)는 챌린지 방식의 연구를 통해 자율주행차 등 다양한 혁신기술 개발을 촉진하고 있으며, 일본은 올해 초에 ‘음식 이미지를 이용한 이미지 인식’을 주제로 인공지능 챌린지 대회를 개최한 바 있다.

 

미래부 지능정보사회추진단의 김정원 부단장은 “인공지능의 경제‧사회적 효과가 극대화될 수 있도록 도전과제를 지속 발굴하고, 인공지능 R&D 챌린지를 통해 기술적 해결책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영재 기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