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로코 정부 제공 특별항공편 한국민 100여 명 귀국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0/04/03 [17:28]

모로코에 체류하던 우리 국민 100여 명은 모로코 정부가 제공한 특별 항공편으로 모로코 카사블랑카 모하메드 5세 국제공항을 출발(현지시간 4.2.)하여 인천국제공항에 도착 4월 3일 도착했다.

 

우리 국민이 안전하고 신속하게 귀국할 수 있도록 모로코 항공(Royal Air Maroc)의 항공기를 인천으로 직항 투입할 예정이며, 탑승객에 대해서는 △탑승 전 체온측정 △귀국 후 14일 의무 자가격리 및 특별입국절차 조치 적용된다.

 

참고로 4얼 1일부터 모든 내·외국인 입국자 대상 14일간 의무 자가격리 조치를 실시(유증상자의 경우 입국시 공항에서 검사 예정)중이며, 특별입국절차에 따라 자가진단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14일간 매일 자가진단 결과 제출 의무 부과된다.

 

모로코 정부는 우리나라에서 구매한 코로나19 관련 의료물품 운송을 위해 당초 화물기 투입을 검토했으나, 우리 정부가 우리 국민의 귀국 지원을 요청함에 따라 국왕(모하메드 6세)의 결정으로 특별 항공편(여객기)을 투입하기로 했다.

 

한국과 모로코 외교당국은 외교장관간 통화(3.30.(월)) 등을 통해 모로코 정부의 특별항공편으로 우리 국민을 귀국시키고 의료물품을 운송하는 방안에 대해 합의했다.

 

외교부는 주한모로코대사관과의 그간 협의를 통해 모로코 측의 의료물품 구매를 적극 지원하고 있다.

 

이번 모로코 정부와의 협력은 전 세계적 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 외교적 노력을 통해 우리 국민의 안전한 귀국과 외국의 방역 수요를 동시에 달성하는 사례가 됐으며, 외교부는 앞으로도 코로나19 대응 관련 협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