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조창업 산실 “메이커 스페이스” 지속 확충

올해 64개소 추가 조성하여 총 192개소로 확대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0/04/03 [17:37]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는 지난 3월 26일 국무총리 주재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발표된 ‘청년의 삶 개선방안’에 따라 청년들이 창의적 아이디어를 마음껏 발휘할 수 있도록 메이커 스페이스를 오는 2022년까지 전국 360여개소로 확대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메이커 스페이스는 아이디어 구현에 필요한 3D프린터 등 디지털 장비와 다양한 수공구 등을 갖춘 창작․창업 지원 공간으로, 2018년 65개소를 시작으로 현재 총 128개소를 전국에 구축해 운영 중이다.

 

메이커 스페이스는 지원 기능에 따라 크게 일반형, 전문형으로 나뉜다.

 

일반형 메이커 스페이스는 학생, 일반인 등을 대상으로 메이커 교육과 창작활동 체험을 제공하며, 전문형에서는 전문장비를 활용하여 고도화된 창작활동과 시제품 제작, 초도물량 양산 등 창업․사업화를 지원한다.

 

2018년 개소 이후 지금까지 58만 5,000명이 메이커 스페이스를 이용하였으며, 20만 명을 교육하고, 14만 건이 넘는 시제품 제작과 실습을 지원했다.

 

특히, 최근 크라우드 펀딩 성공으로 주목을 받는 스마트 IoT 알람 디바이스 개발 스타트업 ‘올빼미컴퍼니’는 메이커 스페이스 G캠프(서울 구로구)의 도움으로 2년여 간 고민하던 양산용 회로 문제를 해결하고 본격적인 양산을 앞두고 있다.

 

‘올빼미컴퍼니’ 김로운 대표(29세)는 “이전엔 아이디어 많은 기획가였다면 지금은 제품을 빠르게 상품화하는 행동가가 됐다. 밤에도 주말에도 쉬지 않고 지원해 주는 메이커 스페이스 덕분에 가능했던 일이다.”라고 밝힌 바 있다.

 

중기부는 올해에도 전문형 4개소를 포함하여 총 64개소를 전국에 추가 조성할 계획이다.

 

중기부 윤석배 창업생태계조성과장은 “국민의 자유로운 창의력 구현과 제조창업 활성화를 위해 메이커 스페이스를 지속적으로 확충하는 한편, 민간의 다양한 창작활동과 메이커 행사 등을 연계 지원하여 메이커 문화를 사회 전반에 확산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영재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