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Ⅰ급 노랑부리백로 최초 세종보 인근 발견

해안 연안 갯벌에서 주로 번식하는 노랑부리백로가 세종보 인근에서 먹이활동하는 모습 포착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0/06/22 [18:32]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관장 배연재)은 지난 6월 12일 세종보 인근(세종시 금남면) 농경지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인 ‘노랑부리백로(Egretta eulophotes)’의 먹이활동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황새목 백로과에 속한 노랑부리백로는 우리나라 서해안 연안의 갯벌이나 무인도에서 번식하는 종으로 낙동강 유역, 속초 등에서 발견된 기록이 있으나 서해 방향 내륙 지역인 세종보 인근에서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에 발견된 노랑부리백로는 중국 등지에서 월동을 마치고 국내 다른 서식처나 러시아로 이동 중인 것으로 판단된다. 크기는 약 65cm로 1년 이상 성장한 개체이며, 현재까지 단독으로 활동하고 있다.

 

노랑부리백로는 갯벌 매립, 서식지 파괴 등의 이유로 개체수가 급격히 감소하여 국제적인 수준의 보호 및 보전이 필요한 종이다.

 

세계적으로 약 3,000마리가 남아있으며 동남아, 일본 남부, 중국 남동부 등에서 월동하다가 여름에 번식을 위해 한반도나 러시아로 이동하는 여름철새*다. 국내에서는 서해안 섬 지역, 연안 갯벌 등에서 종종 발견된다.

 

 

노랑부리백로의 몸길이는 약 65㎝ 내외로 온몸이 흰색이고 부리와 발은 노란색, 다리는 검은색을 띤다. 번식기에 발달하는 머리의 긴 장식깃들이 특징이다. 해안의 만, 간석지, 갯벌, 해안 습지 등지에 서식하며, 물고기나 갑각류 등을 잡아먹는다.

 

노랑부리백로는 번식기에 머리에 장식깃(또는 번식깃)이 발달되며, 암컷이나 수컷 모두 장식깃이 발달하므로 장식깃으로 암수를 구별하기는 어려움이 있다.

 

노랑부리백로는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세계적색목록(Red list)에 등재된 취약(Vulnerable, VU) 종이며, 한국 국가생물적색목록에도 위기(Endangered, EN) 종으로 지정되어 보호를 받고 있다.

 

국립생물자원관은 2018년부터 4대강 16개 보 구간을 대상으로 조류를 포함한 육상생물상(양서류, 파충류, 조류, 포유류)의 변화양상을 관찰·연구(모니터링)하고 있으며, 노랑부리백로가 지속적으로 내륙 지역에도 출현하는지 살펴볼 계획이다.

 

배연재 국립생물자원관장은 “주로 서해안을 따라 번식하는 것으로 알려진 노랑부리백로가 내륙인 세종보 인근에서 발견된 것은 조류학회에서도 매우 이례적인 것으로 생태학적으로 큰 의미가 있다”라며, “모래톱과 하중도가 잘 형성된 금강 중류 구간은 백로류가 머물기 좋은 환경으로 판단된다”라고 밝혔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