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대비 취약계층 ‘건강한 여름나기’ 에어컨 지원

삼성에스원, 2천만 원 상당 에어컨 및 코로나19방역 서비스 등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에 기부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0/07/29 [19:40]

가정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난 아동‧청소년 저소득층 40가구에 에어컨이 지원된다.

 

서울시는 본격적인 무더위에 앞서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의 취약계층 지원사업인 ‘선선(善善)한 서울’의 일환으로, 삼성에스원과 함께 에너지취약계층 40가구를 대상으로 2,000만원 상당의 에어컨과 에어컨클리닝서비스 등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기부전달식은 10일 코로나19로 사회적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언텍트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이동률 서울시 환경정책과장, 박준성 삼성에스원 CFO 부사장, 김현훈 서울특별시사회복지협의회 회장 등이 참여했다.

 

‘선선(善善)한 서울’은 ‘착한 기부로 에너지취약계층의 선선한 여름나기를 지원하자’ 라는 의미로,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의 폭염대비 여름철 에너지취약계층 지원사업이다.

 

 

삼성에스원은 2018년부터 3년 째 3,000만원 상당의 에어컨과 냉방비를 기부해 에너지취약계층이 선선하게 여름을 지낼 수 있도록 지원해 오고 있다. 올해는 특히 올해는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외부활동에 제약이 많은만큼 가정에서 보내야 하는 시간이 늘어난 아동‧청소년이 있는 저소득층에 우선적으로 지원하고 특별히 가정 내 방역서비스를 함께 지원하기로 했다. 아울러, 2018년 에어컨을 설치했던 퇴소아동 자립형 그룹홈 19개소를 대상으로 에어컨클리닝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은 시민과 기업의 기부로 조성된 기금으로 전액 에너지취약계층을 위해 사용된다. 지난 2015년 처음 조성됐으며, 지난해까지 약 70억 원이 모금되어 17만 여명의 에너지취약계층에게 주거에너지효율화, 으뜸효율 전자제품지원, 미니태양광 설치, 기후환경변화에 취약한 계층을 대상으로 폭염·한파 대비 지원 등을 해왔다.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에 기부를 원하는 시민은 문자기부 #70795050(1건당 2천원 후원)와 그 동안 적립한 ‘에코마일리지’를 기부할 수 있다. 에너지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참여문의는 서울특별시사회복지협의회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으로 하면 된다.

 

이동률 서울시 환경정책과장은 “올해는 유례없는 무더위가 예상되는 가운데, 우리 주변 어려운 이웃들이 여름을 선선하게 날 수 있도록 냉방용품을 지원해 주신 삼성에스원 임직원분들께 감사하다”며 “저소득층 가구와 복지시설은 한여름 무더위에 더욱 취약하기에 이들이 더 건강하게 여름을 날 수 있도록 많은 시민과 기업의 관심과 지원을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