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대만 등 온라인 위조상품 유통대응 강화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0/07/30 [13:42]

 [소비자=오종민 기자] 특허청(청장 박원주)이 해외 온라인 위조상품 유통대응지원을 대폭 확대한다. 이는 추경 예산 20억원을 투입해 중국에서 아세안 6개국 및 대만까지 확대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허청은 지난 3월부터 5월까지 아세안 6개 국가를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시행하여 국내 기업의 위조상품 판매 게시물 845건 차단에 성공한 바 있다.

 

또, 아세안 온라인 쇼핑몰 1~2위 업체와 MOU 체결을 통해 아세안 지역에서의 온라인 위조상품 대응 기반을 닦았다.

 

중국의 경우에 소수 전문 인력이 업무를 한꺼번에 처리하는 반면, 아세안 6개국 및 대만의 경우, 국가 수 및 언어 특수성 등을 고려해 ‘온라인 위조상품 모니터링단’을 구성해 추진한다.

 

약 2주간의 교육을 수료하고 이달 말부터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하는 ‘모니터링단’은 코로나19로 인해 재택근무로 업무를 맡는다.

 

한편, 특허층은 1차 기업 평가를 통해 아세안 6개국 및 대만에서 위조상품 유통대응 관련 지원이 필요한 기업 41개사를 선정했다.

 

선정 기업별 위조상품 유통대응 지원은 평균 5개 국가 이상에서 진행돼 약 200개사 이상의 기업을 지원하는 효과가 전망된다.

 

2차 기업모집은 8월 24일부터 9월 11일에 걸쳐 진행된다. 기업모집 관련 자세한 내용은 전담기관인 한국지식재산보호원으로 문의할 것을 당부했다.

 

특허청 정연우 산업재산보호협력국장은 “기업 스스로 늘어나는 온라인 위조상품을 단속하는 것은 어려운 측면이 있다”라며 “정부 차원에서 관련 지원을 강화하겠다”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