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유통업체 매출 전년대비 3.7% 증가

오프라인 유통업체 6.0% 감소, 온라인 유통업체 17.5% 증가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0/07/30 [22:28]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 이하 산업부)는 상반기 주요 유통업체 매출은 오프라인(△6.0%)은 감소했으나, 온라인(17.5%)의 증가로, 전체적인 성장세를 유지하며, 전년 대비 3.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오프라인의 경우 편의점(1.9%) 매출은 증가했으나, 코로나19로 인한 외출자제 및 다중이용시설 기피로 대형마트(△5.6%), 백화점(△14.2%), SSM(△4.0%) 매출이 줄어들며, 전체 오프라인 매출 감소(△6.0%)한 것으로 집계됐다.

 

온라은 사회적 거리두기와 비대면 소비의 확산으로 온라인 구매가 증가하며, 온라인 매출은 크게 증가(17.5%)했다.

 

상품군별 매출비중은 가전/문화(1.3%p), 식품(1.2%p), 생활/가정(1.0%p), 유명브랜드(0.2%p)의 비중은 증가하고,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외부활동과 관련된 패션/잡화(△2.6%p), 아동/스포츠(△0.3%p), 서비스/기타(△1.0%p)의 매출 비중은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편의점(1.9%)을 제외한, SSM(△4.0%), 백화점(△14.2%), 대형마트(△5.6%)의 매출이 줄어, 전체 매출 감소(△6.0%)했다.

 

편의점은 위생용품 판매증가로 생활용품(7.7%) 매출이 늘고 담배 판매증가로 담배 등 기타(4.9%)의 매출이 늘어나며, 전체 매출이 증가(1.9%)한 반면 준대규모점포(SSM))는 코로나19로 매장방문 구매건수(△16.1%)가 크게 감소하며, 식품(△3.4%), 비식품(△9.0%) 매출이 모두 감소하여 전체 매출이 감소(△4.0%)한 것으로 조사됐다.

 

백화점은 외출자제 분위기로 여성캐주얼(△34.9%), 여성정장(△29.5), 남성의류(△23.0%) 등 의류 매출이 감소하며, 전체 매출 감소(△14.2%)했다.

 

대형마트 역시 다중이용시설 기피로 가정/생활(△7.8%), 가전/문화(△5.1%) 등 모든 상품군의 매출이 줄어들며, 전체 매출 감소(△5.6%)한 것으로 집계됐다.

 

비대면거래가 확대됨에 따라 온라인을 통한 구매가 늘어나며, 식품(50.7%), 생활/가구(26.7%)를 중심으로 대부분의 상품군 매출액이 증가하여, 전체 온라인 매출 증가(17.5%)한 반면, 사회적거리두기의 여파로 외출과 여행을 자제하는 분위기가 지속되며, 서비스/기타(△11.9%) 매출은 감소하고, 패션/의류(1.3%)은 소폭 증가에 그쳤다.

 

올 6월에는 오프라인(△3.0%) 매출 감소세와 온라인(15.9%) 매출 성장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전체 매출은 전년동월 대비 4.6% 증가했다.

 

오프라인은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른 다중이용시설 기피로 주요 오프라인 유통업체 매출은 여전히 감소 중이나 매출 감소세는 완화했으며, 온라인은 코로나19의 영향에 따른 비대면 소비의 확산과 실내 활동 증가에 따른 계절가전 등의 매출 증가로 매출 증가세 지속됐다.

 

상품군별 매출은 패션/잡화(△2.8%), 서비스/기타(△10.8%)를 비롯한 외부활동 관련 상품 매출은 감소했으나, 가전/문화(22.9%), 생활/가정(17.4%) 등 소비재 품목 매출은 상승 추세가 지속됐다.

 

전체 오프라인 매장방문 구매건수는 감소(△16.1%)했으나, 구매단가는 증가(6.7%)했다. 업태별 매출비중을 보면 대형마트·백화점·편의점·SSM 등 오프라인 유통의 매출 비중은 감소했으나, 온라인 유통의 매출 비중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프라인 유통업체는 매장방문이 감소로, 편의점(2.4%)을 제외한 SSM(△14.7%), 대형마트(△5.3%), 백화점(△3.4%)의 매출이 줄어들어, 전체 오프라인 매출이 전년동월 대비 3.0% 감소했다.

 

편의점은 위생용품 소비와 이른 장마로 살충제 소비가 늘며 생활용품(13.6%) 매출이 성장하고, 면세점 담배수요가 편의점으로 이동하며, 담배 등 기타(6.0%)가 성장하여, 매출 증가(2.4%)한 것으로 나타났다.

 

준대규모점포(SSM는 전년대비 높은 강수량·강수일수로 신선·조리식품(△10.6%)과 수박·토마토를 비롯한 계절과일 판매가 감소하며 농수축산(△16.1%) 매출이 줄어들어, 전체 매출 감소(△14.7%)했다.

 

백화점은 해외유명브랜드(22.1%), 가정용품(20.6%) 매출은 증가했으나, 외출을 자제하는 사회분위기로 여성캐쥬얼(△24.1%), 남성의류(△12.5%) 등 패션상품 매출이 줄어들며, 전체 매출 감소(△3.4)했다.

 

대형마트는 외부활동을 자제하는 사회분위기가 지속되며, 의류(△10.7%), 스포츠(△6.1%), 잡화(△5.5%)의 매출이 하락하고, 계절과일 판매부진으로 식품(△7.1%) 매출이 줄어들어, 전체 매출 감소(△5.3%)했다.

 

이에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백화점을 제외한 대형마트, 편의점, SSM의 점포당 매출액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비대면거래의 선호로 온라인을 통한 구매가 지속적으로 늘면서, 식품(37.2%)과 생활/가구(27.4%)의 매출이 증가하고, 실내 활동 증가로 에어컨, 제습기 등 계절가전의 판매가 증가하며, 가전/전자(26.6%) 매출도 상승하여, 전체 매출 증가(15.9%)란 반면, 사회적 거리두기의 여파로 여행 관련 상품의 소비는 지속적으로 줄어들며, 서비스/기타(△29.1%) 매출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