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도 5호선 ‘거제-마산’ 구간 중 창원시 구산면 심리∼난포리간 4차로 개통

운행거리 2.3km 단축(11.2km→8.9km), 통행시간 8분 단축(15분→7분)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0/08/10 [17:22]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국도5호선 ‘거제-마산’ 구간(12.9km, 경남 창원시 구산면 심리∼구산면 현동) 중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구산면 심리에서 난포리까지 3.8km 구간을 8월 13일 17시에 개통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통으로 선형이 불량하고 취락지구를 통과하는 기존 2차로 도로를 대신하여 4차로 도로(폭 20m)를 신설하는 ‘거제-마산 2구간’ 사업(6.5km, 구산면 심리∼내포리)을 마무리한다. ‘12년 7월 착공 이후 8년여 동안 총 1,95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했다.

 

이번에 개통되는 도로는 지난 해 9월 조기개통하여 운영 중인 도로(5.1km, 구산면 난포리∼석곡리)와 연계되어 운행거리를 2.3km 단축(11.2km→8.9km)하고, 통행시간을 8분 단축(15분→7분)함으로써 도로이용자의 편의와 안전성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본 도로와 연계되는 ‘거제-마산 3구간’(창원시 구산면~창원시 현동, 4.0km, 4차로 신설)도 건설 중에 있으며 ’20년 12월 말 개통을 목표로 정상 추진 중에 있다.

 

 

올해 말 준공되는 4.0km구간까지 개통되면 국도5호선 ‘거제-마산’ 사업 2구간, 3구간(12.9km, 창원시 구산면 심리∼구산면 현동)이 모두 마무리되며, 운행거리는 6.6km(19.5km→12.9km), 통행시간은 20분(30분→10분) 각각 단축된다.

 

이를 통해 통행거리 단축, 교통혼잡 해소 등 지역 주민의 생활여건이 향상되고, 인근의 ‘마산 로봇랜드’, 해안경관 명소 등으로의 관광수요 증가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 주현종 도로국장은 “앞으로도 간선도로망 확충을 통해 안전하고 편리한 도로환경을 조성하고 특히, 낙후지역의 접근성을 향상시켜 지역균형발전을 지원하겠다.”라고 덧붙였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