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목캔디 최대 25%, 찰떡파이 7.1% 인상

롯데제과 최대 25.0% 가격 인상에 따른 근거 미흡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0/09/02 [17:11]

롯데제과는 2020년 9월 1일부터 순차적으로 목캔디, 찰떡파이의 가격을 평균 10.8% 인상하고 용량을 축소한다고 발표했다. 업체 측은 각종 원부자재 가격 및 인건비, 판촉비 등의 상승으로 경영 제반 환경이 악화로 가격을 인상했다고 주장한다.

 

이에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회장 주경순) 물가감시센터는 롯데제과의 최근 2개년의 손익현황의 매출, 영업이익 등을 분석해 가격 인상 타당한지를 검토했다고 밝혔다.

 

물가감시센터 분석자료에 따르면 롯데제과의 목캔디의 경우 최근 2년 동안 최대 25.0% 인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갑 타입의 목캔디는 최근 3년간 약 43.0%나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목캔디 갑 타입은 2018년에도 14.3%의 가격인상에도 불구하고 이번에 또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또한, 둥근 용기타입은 기존 137g에서 122g으로 축소해 12.3%의 인상효과를, 대형 봉타입은 243g에서 217g으로 축소해 12.0%의 가격 인상 효과를 낸 것으로 보인다. 

 

찰떡파이는 가격은 유지하는 대신 용량을 축소하는 방법으로 7.1%의 가격 인상효과를 나타냈다. 기존 225g에서 210g으로 용량이 축소되는 제품과 375g에서 350g으로 용량이 축소되는 제품 모두 1g당 16.0원에서 17.1원으로 올라 7.1%의 가격 인상 효과가 났다.

 

이같이 가격은 유지하되 용량을 줄이는 방법은 소비자들의 가격인상 인지를 왜곡시킬 수 있어 꼼수 인상정책이라고 지적했다.

 

롯데제과는 가격인상 요인을 “각종 원부자재 가격 및 인건비, 판촉비 등의 상승으로 경영 제반 환경 악화”라고 밝혔다.

 

그러나 소비자단체 물가감시센터에서 이들 가격 인상 요인을 분석한 결과 이 설명이 타당하지 않다고 질타했다.

 

목캔디의 주요 원재료로 파악되는 설탕류는 최근 2년간 가격이 11.7% 하락했으며 찰떡파이의 주요 원재료인 소맥분류, 유지류 역시 가격이 하락한 것으로 분석됐다. 설탕류는 2017년 대비 2018년에는 12.8% 하락, 2018년 대비 2019년에는 1.3% 상승하여 평균 11.7%의 가격 하락률로 나타났다.

 

찰떡파이의 주요 원재료인 소맥분류 또한 2018년 대비 5.7% 하락했고 유지류의 경우도 3.8% 내려 주요 3개 원재료의 평균 하락률은 7.1%이다.

 

롯데제과의 사업보고서를 통해 인건비와 판매촉진비 등도 분석한 결과, 2019년과 2020년의 동기간 종업원 급여는 2019년 반기에 121,686백 만원에서 2020년 반기에 118,017백만 원으로 3.0% 감소했다. 판매촉진비의 경우도 2019년 반기 3,676백 만원에서 2020년 동기간에 3,436백 만 원으로 6.5% 감소했다.

 

업체의 영업이익은 2019년 반기 대비 2020년 반기에 38.9% 증가했으며 이는 매출원가 및 판매관리비 등의 비용 감소에 따른 결과로 파악된다. 업체의 주장대로 원부자재, 인건비 및 판촉비 등이 상승했다면 영업이익률이 감소해야 하는데, 오히려 영업이익률이 1.5%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회사의 경영제반 환경은 오히려 좋아진 것으로 나타나 즉 업체의 주장과 근거가 타당하지 않다고 반박한다.

 

멈추지 않는 코로나 팬데믹 속에서 온 국민이 경제위기를 느끼고 있는 지금, 제과업계의 선두기업인 롯데제과의 불합리한 가격 인상은 타 제과업계의 연쇄적 가격 인상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 이에 비해 중량을 늘리면서도 과대포장을 줄여 가격을 그대로 유지하는 방향으로 마케팅을 하는 윤리적인 업체도 있다. 이러한 정책은 소비자 만족과 기업 이미지에 긍정적 영향을 주어 기업의 매출 증대 효과를 볼 수 있는 win-win 전략이 필요하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롯데제과가 사실과 다른 이유를 들며 제품가격 인상을 통해 소비자에게 고통을 주고 단기적 기업 이익 확보에만 신경을 쓰는 우(愚)를 범하지 않기를 바란다”라며 “지금같이 어려운 시기 제조원가 절감 및 연구개발을 통한 가격 인하 정책으로 소비자와 함께 하는 상생의 업체로 나서 주기를 촉구한다”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