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쏘용 수소연료전지 4기가 부산항에서 첫 수출

최초 수소차 핵심부품 “수소연료전지” 수출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0/09/16 [20:10]

수소연료전지 신시장인 에너지분야 개척하여 그린뉴딜 이행 가속화될 전망이다.

 

이번 수출되는 수소연료전지는 수소차인 넥쏘에 탑재되는 모델로 스위스의 수소저장 기술 업체인 ‘GRZ 테크놀로지스’ 및 유럽의 에너지 솔루션 스타트업에 제공되어 친환경 발전분야에 활용될 예정이다.

 

‘GRZ 테크놀로지스’ 등 2개 업체는 1년간 현지에서 성능검증 테스트를 추진할 예정으로 22년부터 수출이 본격 개시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수소연료전지 수출은 완성차가 아닌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의 첫 해외수출로서 그린뉴딜 분야의 새로운 수출시장을 개척하는 의미있는 진전이다.

 

수소연료전지는 내연기관차의 엔진에 해당하고, 수소차 가격의 50%를 차지하는 수소차 핵심부품으로서 친환경 에너지·그린 모빌리티 분야에서 폭넓게 활용 가능하다.

 

수소연료전지 활용분야는 수소로 전기를 생산하는 특성으로 친환경 발전기로 활용, 전기를 동력으로 모터를 구동하는 열차·선박·드론·건설기계 등에 적용 가능하다.

 

국내기업은 수소연료전지 핵심기술인 효율, 내구성 등 측면에서 최고수준의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넥쏘용 수소연료전지는 산업부 R&D지원과 민간 노력이 축적된 성과물로서 이번 수출은 지난 수소트럭 수출에 이어 우리 기술력을 친환경 선진시장인 유럽에서 다시 한번 입증한 것으로 평가된다.

 

정부는 수소승용차, 수소트럭에 이어 수소연료전지를 핵심수출상품으로 육성하여 글로벌 수소경제 확산 및 그린뉴딜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코로나 19에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내연기관차 수출과 달리 수소승용차 수출은 오히려 증가했고, 지난 7월에는 트럭기술 강국인 유럽으로 수소트럭을 수출하는 성과를 창출했다.

 

수소연료전지는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 가능하여 이번 수출은 에너지·선박 등 다양한 친환경 시장을 빠르게 선점하는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번 수출은 국내에서 생산된 수소연료전지가 해외 발전용으로 수출되는 최초사례로서 친환경 에너지 기술강국으로 도약하는 발판 마련됐다. 현대차는 금번 수출이외에도 20여개 업체와 수소연료전지 판매협상을 진행 중이다.

 

산업부는 “수소연료전지 시장은 국제표준도 없는 태동단계로 경쟁국보다 빠르게 선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언급하고, ㅍ“수소연료전지를 그린뉴딜의 핵심동력으로 육성하기 위해 성능개선 노력과 함께 다양한 수소차 수출모델 상용화를 속도감있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오종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