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북방 소비시장 유튜브와 개척

”신북방 비즈니스 파트너십“ 북방포럼 연계 개최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0/10/30 [20:47]

박기영 통상차관보는 30일 ‘2020 북방포럼’과 연계하여 ‘신북방 비즈니스 파트너십 간담회’를 개최했다.

 

특별히 이번 간담회에는 CIS지역 SNS 팔로워 89만명을 보유한 인기 유튜버 민경하, 팟캐스트 ‘보드카 먹은 불곰’ 진행자 이의찬, 러시아 출신 방송인 일리야 벨랴코프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신북방 지역 대상 뉴미디어를 활용한 비즈니스 확대 및 한국 소비재 저변 확대 방안을 적극 논의했다.

 

아울러, 신북방 비즈니스 파트너십 온라인 화상상담회, VR상담관에 참여한 코웨이 등 기업들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 뉴노멀로 자리 잡을 비대면 비즈니스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누었다.

 

박기영 통상차관보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변화하는 환경에 맞춰 KOTRA 등 유관기관과 함께 온라인 상담회·비즈니스 포럼·세미나 개최 등 신북방 국가들과의 비대면 비즈니스 활성화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지금의 BTS의 인기, 한류의 위상은 유튜브 등 뉴미디어의 도움 없이는 불가능했을 것이라 언급하며, 우리 소비재의 신북방 지역 진출 확대를 위해서는 뉴미디어의 활용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산업부는 신북방 비즈니스 파트너십 개최에 앞서 민경하 유튜버 및 국내 거주 CIS지역 외국인들과 함께 “신북방 어디까지 가봤니?”라는 제목으로 신북방 지역의 문화적 차이점, 소비 트랜드, 진출 유망 한국 상품 등을 다루는 영상을 촬영하고 10.28(수) 민경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신북방 국가들을 대상으로 한국의 문화와 소비재를 홍보했다.

 

또한, 북방포럼 행사장 내 온라인 화상상담관 및 전시관, VR 활용 상담관을 운영(KOTRA 주관)해 우리 기업의 신북방 지역 진출을 적극 지원하고 비즈니스 협력 성과를 극대화 했다.

 

산업부는 유관기관과 함께 화상상담회 및 전시회 등 온라인 플랫폼을 통한 비즈니스 협력 성과를 지속 창출하고, 뉴미디어를 활용한 소비재 진출 확대를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