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구매대행 완구, 안전인증·사용연령 등 상품정보 무표시 수두룩

온라인 유통완구 소비자·사업자 안전인식 개선 필요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0/11/16 [16:55]

온라인 완구시장의 성장세에 비해 온라인 유통 완구에 대한 안전의식은 전 세계적으로 미흡한 실정이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과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조성욱)는 OECD 글로벌 안전인식 개선 주간(11.16.~11.20)을 맞아 `온라인에서 유통되는 완구의 안전에 대한 인식개선 활동'을 실시한다.

 

OECD(경제협력개발기구)는 2014년부터 매년 일정 주간을 정해 전 세계적으로 발생하는 소비자 안전문제에 대한 인식개선 운동을 전개하고 있으며, 올해는 ‘온라인 유통 완구 안전’을 주제로 한국, 호주, 캐나다, 유럽연합, 일본 등 30여 개국이 참여했다.

 

올해 유럽완구협회(Toy Industries of Europe)의 리포트에 따르면, 오픈마켓에서 구매한 200개의 노브랜드 완구중 97%는 완구안전지침(Toy Safety Directive) 등 유럽연합(EU)의 법률을 준수하지 않았으며, 이 가운데 76%의 제품은 어린이에게 위해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이 국내 오픈마켓에서 판매되는 완구 150개 제품(국내판매 75개, 구매대행 75개)의 온라인 표시 현황을 조사한 결과, 국내판매 제품은 5.3%(4개)가 KC인증을 표시하지 않았고 구매대행 제품은 KC인증을 표시하지 않은 비율이 50.7%(38개)에 달했다.

 

 

또 한국내판매 75개 중 8개(10.7%) 제품과 구매대행 75개 중 33개(44.0%) 제품이 사용연령을 표시하지 않아 개선이 필요했다.

 

한국소비자원과 공정거래위원회는 글로벌 안전인식 개선 활동의 일환으로 OECD가 마련한 대상(소비자·사업자)별 안전한 온라인 유통 완구 판매 및 구매 관련 권고사항을 인포그래픽으로 제작해 배포했다.

 

이번 인포그래픽에는 소비자가 온라인에서 안전한 완구를 구매하기 위해 주의해야 할 내용과 완구 제조·유통 사업자들이 소비자보호를 위해 준수해야 할 사항이 기본 메시지와 체크리스트 형태로 알기 쉽게 표현됐다.

 

소비자가 주의해야 할 내용으로는 △완구를 구매할 때 판매 금지 혹은 리콜된 제품인지 확인할 것, △온라인 판매페이지에서 제품 관련 중요 표시사항을 점검할 것, △제품 사고 발생 시 관련 기관에 적극 신고할 것 등이 포함되어 있으며, 사업자가 준수해야 할 내용으로는 △온라인 판매페이지에 제품의 중요정보를 소비자가 이해하기 쉽게 표시할 것, △전자상거래법·어린이제품안전특별법 등 관련 법규를 준수할 것, △정부 포털에서 리콜·안전소식을 확인할 것 등이 수록됐다.

 

또한, 한국소비자원과 공정거래위원회는 OECD의 안전 인식 개선 권고사항을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 행복드림 열린소비자포털 및 각 기관 대표 SNS에 게시하고, 통신판매중개사업자·대형유통사업자 정례협의체와도 협력하여 개선 활동 메시지를 확산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