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5만 점 불법 수입난방용품·선물용품, 국내 유통 사전 차단

산업부-관세청 협업, 수입 겨울용품 안전성 집중검사로 통관 차단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0/12/23 [16:31]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이승우)과 관세청(청장 노석환)은 난방용품, 선물용품의 수입 통관단계 안전성 검사를 통해 불법 및 허위표시 제품 60건 125만점을 적발, 국내 유통을 사전 차단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계절적 수요에 따라 수입이 증가하는 난방용품과 크리스마스 선물용품에 대해 국표원과 관세청이 통관단계에서 안전성 집중 검사(11.11~12.11, 31일간)를 함께 실시한 결과이다.

 

이번 적발된 제품들은 안전인증을 받지 않았거나 다른 사업자 인증번호로 허위 표시한 제품, 안전기준에 따른 표시를 하지 않거나 표시를 오기한 표시사항 위반 제품으로 전량 통관보류함으로써 국내 유입을 차단했다.

 

겨울철 일회용 온열팩이 인증미필, 허위표시, 표시위반 등의 사유로 가장 많은 120만여점 적발되었으며, 휴대용 손난로용 전지 4만4천여점, 완구가 9천여점 순으로 뒤를 이었다.

 

또한, 안전확인신고를 거치지 않고 제품 통관을 시도한 크리스마스 장식조명 제품도 625점 적발했다.

 

 

이번에 적발된 제품들은 개선·폐기하거나 상대국으로 반송 조치할 예정이다.

 

한편, 국표원과 관세청이 지난 5년간 수입 전기·생활용품 및 어린이 제품에 대해 통관단계에서 협업검사를 지속 확대·홍보 등을 강화한 결과 불법제품 적발률이 8.8%p 감소하는 등 위해제품의 국내반입 차단효과도 나타나고 있다.

 

국표원과 관세청은 제품이 융합화 되고, 온라인 구매가 증가함에 따라 소비자의 피해를 사전에 막기 위해 안전성이 확보되지 않은 수입 불법·불량 제품의 국내 반입을 통관단계에서 적극 차단할 예정이다.

 

내년에는 조사인력의 교육 등을 통한 전문역량을 강화하고, 시기별 수입증가 예상 제품 및 국내·외 리콜제품 등의 테마제품과 사회적 관심품목 등을 중심으로 선별, 통관단계 조사를 지속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종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