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시장 선도할 세계 강소기업 200개사 모집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1/01/07 [21:17]

혁신성과 성장잠재력을 갖춘 수출 중소기업을 발굴, 세계 강소기업으로 지정, 세계 수출시장을 선도하고 지역경제를 주도할 대표기업으로 육성하기로 했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는 세계시장을 선도할 유망 중소기업을 발굴하기 위해 ‘2021년도 글로벌 강소기업 육성사업’ 참여기업을 1월 6일(수)부터 2월 8일(월)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글로벌 강소기업 육성사업은 혁신성과 성장잠재력을 갖춘 수출 중소기업을 발굴해 수출 선도기업과 지역 주도 대표기업으로 육성하는 사업으로 중기부, 지자체, 지역 유관기관이 연계해 추진하는 프로젝트이며, 2011년부터 시행해 올해까지 총 1,443개사를 지정했다.

 

글로벌 강소기업을 지정받고자 하는 기업은 매출액이 100억원~1,000억원이면서 직·간접 수출액이 500만불 이상인 기업이면 신청이 가능하다.

 

특히 올해부터 서비스업 분야 중소기업의 신청 자격요건을 완화해 서비스기업의 해외 진출을 촉진할 계획이다.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지정된 기업은 중앙-지방-민간 간 협력모델을 통해 향후 4년간 중기부, 지자체, 민간 금융기관에서 제공하는 해외마케팅, 지자체 자율프로그램 등 맞춤형 패키지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먼저 수출바우처사업 내 글로벌 강소기업 전용 바우처가 운영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약 240여개사에 대해 수출전략, 디자인, 홍보, 인증 등 수출 전 과정에서 필요한 해외 마케팅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중소기업기술개발사업 참여시 우대가점을 상향(산학연 콜라보 R&D, 수출지향형 R&D 2점→3점), 별도 기술개발(R&D) 신설(해외인증규격적합제품 R&D)하고 민간금융기관의 참여도 확대(KB국민은행)하는 등 ’20년보다 기술개발(R&D) 금융·보증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글로벌강소기업 모집 신청·접수는 1월6일(수)부터 2월 8일(월)까지 수출지원센터 누리집(www.exportcenter.go.kr)을 통해 온라인으로 할 수 있으며 평가는 서류과 현장평가, 발표평가를 통해 진행될 예정이다.

 

중기부 노용석 글로벌성장정책관은 “항아리형 경제의 든든한 허리인 글로벌 강소기업은 미중 무역전쟁, 일본수출규제 등 2019년 대외수출여건이 좋지 않았음에도 대기업·중견기업보다 높은 기업 성장율을 보였다”면서, “앞으로 해외마케팅과 지자체 자율프로그램 등을 강화해 글로벌강소기업이 세계시장을 선도하는 수출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지정된 기업의 직수출실적은 ‘18년 대비 ‘19년에 2.3% 증가했으며 이는 같은 기간 내 대기업 수출증가율(△13.5%)과 중견기업 수출증가율(△4.6%)보다 높은 성장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19년 기준 매출액 증가율 또한 전년대비 4.0% 증가해 대기업(△2.3%), 중견기업(△1.3%) 보다 우수한 성과를 보였고, ‘19년 기준 영업이익률도 5.8%에 달해, 대기업(4.8%), 중견기업(5.0%)보다 높은 것으로 분석돼 글로벌 강소기업이 우리 경제의 든든한 성장사다리 뿐 아니라 경제성장의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종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