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나라장터 거래 112.7조원, 전년 대비 9.6% 증가

2년 평균 12%씩 증가, 코로나-19 관련용품 구매도 급증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1/01/13 [17:22]

지난해 조달청 나라장터 거래 규모가 전년도(102.8조원) 대비 9.6% 증가한 112.7조 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라장터 거래 규모는 ‘19년 최초로 100조 원을 돌파한데 이어 ‘20년 10조 원이 늘어나 2년 평균 12%씩 성장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나라장터 거래현황을 사업별로 살펴보면 시설공사 45조 6,120억 원, 물품 37조 4,611억 원, 서비스 28조 8,245억 원 순으로 거래됐다. 특히, 서비스 거래는 전년보다 큰 폭(18.6%)으로 증가했다.

 

기관별로는 지방자치단체가 전체의 45.7%인 51조 4,776억 원, 국가기관은 19조 7,602억 원(17.5%), 교육기관은 12조 6,156억 원(11.2%)을 발주했다.

 

 

한편, 기관들은 지난해 보건용마스크, 보호복(보건의료용품), 태블릿컴퓨터(원격교육) 등 코로나-19 관련 용품을 ‘19년 대비 15.8배 증가한 1.8조 원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행정기관 등 6만 1천여 수요기관과 47만여 조달업체가 이용하고 있는 나라장터는 조달업무 전 과정을 온라인으로 처리하는 범정부 전자조달 플랫폼으로 전체 공공조달 거래의 76%(`19년 기준)가 나라장터를 통해 처리되고 있다.

 

강성민 조달관리국장은 “올해부터 3년간 나라장터를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최신 정보통신기술을 접목하여 전면 개편할 계획이다.”라며 “수요기관 및 조달업체 사용자에게 더 큰 만족을 줄 수 있는 편리하고 안정적인 새로운 시스템을 구축하겠다.”라고 말했다. 오종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