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 국제인증 6건 취득, 세계 철도시장 경쟁력 확보

국제인증 수요에 발맞춰 20년 10억 원→21년 20억 원 지원 확대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1/02/22 [17:30]

‘18년부터 ’철도용품 국제인증 취득 지원사업‘을 통해 국내 철도기술의 국제인증 취득을 지원해 온 결과, 지난 한 해 동안 총 6건의 국내 철도기술이 국제인증을 취득해 세계 철도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전망이다.

 

최근 국내 철도기술이 동력분산형 차량(EMU) 도입, 한국형 신호시스템 개발 등 빠르게 성장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국내 기업의 해외진출 시에는 국제안전성 인증(SIL) 등 국제인증 취득이 기술 진입장벽으로 작용하여 해외진출에 어려움이 있었다.

 

특히, 영세한 철도업체는 막대한 비용과 시간이 소요되는 국제인증을 취득하지 않는 경우가 많아, 우리나라가 수주한 해외 사업에서 국산기술을 사용하지 못하고 외산기술을 적용해야 하는 한계도 존재했다.

 

이에 국토교통부(장관 변창흠)는 ‘18년부터 국내 유망 철도기술의 해외 진출을 확대하기 위해 해외 발주처가 요구하는 철도 관련 국제인증 취득에 소요되는 비용을 건당 최대 1억 원까지 지원하고, 업계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국제인증 취득 관련 교육과정을 운영해 오고 있다.

 

그 결과, 코로나-19로 해외 입출국 및 인증절차 진행에 어려움이 많았던 한 해였음에도 불구하고 ‘20년 총 6건의 국내 철도기술이 국토부 지원사업을 토대로 국제 안전성 규격 최고등급(SIL 4)을 포함한 국제인증 취득에 성공하는 쾌거를 거두었다.

 

지난해 2월, 최초의 국산 선로변 제어장치 기술(LEU)이 국제안전성 규격 최고등급을 취득(SIL4, 신우이엔지)한 것을 시작으로, 지난해 4월 차축검지장치 기술이 국내기술 중 최초로 국제안전성 규격 최고 등급을 취득(SIL4, 대아티아이)했으며, 지난해 8월 프랑스 방브 말라코프역 시범사업을 수주한 상하개폐형 스크린도어 기술이 발주처가 요구하는 국제안전성 규격 최고등급을 취득(SIL4 SA, ‘20.8월, 에스트래픽)했다.

 

지난해 9월 국내 철도기업(씨에스아이엔테크)이 철도신호·안전용품 제작 및 품질관리 역량에 관한 국제철도산업규격 인증(IRIS)을 취득했으며, 지난해 12월 무정전 비상방송 시스템(SIL2, 우진산전), 승강장 안전발판(SIL3, 씨디에이) 국내기술이 연이어 해외 시장이 요구하는 수준의 국제안전성 규격을 취득하여 향후 워싱턴 메트로, 브라질 트램 등 해외진출 가능성이 열리게 됐다.

 

국토부는 최근 국내 철도기업의 국제인증 취득수요가 증가하고 있음을 고려하여 ‘철도용품 국제인증 취득지원사업’ 사업 규모를 ‘18년 5억 원, ’19년 5억 원, ‘20년 10억 원으로 지속 확대해왔다.

 

특히 올해에는 20억 원까지 지원규모를 대폭 확대한 만큼, 향후 보다 많은 국내 철도기술이 국제인증을 취득하여 세계시장에서 활약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 김선태 철도국장은 “철도 분야 국제인증은 취득하기 위해 오랜 시간과 많은 비용이 소요되지만, 안전성과 신뢰성이 특히 중요시되는 철도시장에서 중장기적으로 국제인증의 취득은 필수적”이라며, “정부가 ‘18년부터 추진해 온 국제인증 취득지원 사업이 작년 한 해 괄목할만한 성과로 이어진 만큼, 앞으로도 국내 기업의 국제인증 취득을 지속 지원하여 국내 철도산업을 선진국 수준으로 끌어 올리겠다”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