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갓길, 임야화재 진화 막은 외국인 부부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1/02/22 [21:27]

울주군 온산읍의 한 도로를 지나던 외국인 부부가 임야화재를 진화해 인명과 재산피해를 막았다.

 

소방청(청장 신열우)은 지난 9일 오후 울산광역시에 거주하는 이윤아씨(여, 31세, 베트남에서 2014년 귀화, 본명 : 디엔 도하이)와 이 씨의 남편인 응우옌 푸옥(NguYen Phouc, 남, 34세, 베트남 국적)은 9일 회사에서 자택으로 함께 귀가하던 중 도로변에서 불꽃과 연기가 올라오는 것을 발견하고 부부는 갓길에 차를 세우고 119에 화재신고를 한 후 주변을 둘러보다 물이 담긴 고무통과 양동이를 발견하고 양동이에 물을 담아 수차례 운반하며 화재 초기에 불길을 잡았다.

 

이후 온산소방서 소방대가 현장에 도착한 후에도 부부는 현장에서 화재지점으로 소방대원을 안내하고 소방대원의 잔불정리 등 활동을 보조했다.

 

울산 온산소방서는 헌신적인 화재진압 활동을 보여준 이 씨 부부에게 3월 중 감사패를 수여할 예정이다.

 

이 씨는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당연한 일을 했고 다음에 비슷한 상황에 처하더라도 같은 행동을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엄준욱 울산소방본부장은 “인근 야산과 주거지역으로 확산되어 대형화재가 발생할 수 있는 위급한 상황에서 신속한 초기대응으로 화재를 막은 유공자분들게 감사드린다”고 말하며 “앞으로도 외국인의 눈높이에 맞는 다양한 소방안전교육과정을 운영해 안전 사각지대를 해소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소방청은 영어·중국어·일본어·베트남어·태국어·러시아어 등 6개 국어로 외국인 대상 소방안전교육 교재 등을 제작·보급하고 있으며 외국인 어린이를 위한 교육자료로 만화영화 등 동영상을 활용하고 있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