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국 공적마스크 세제지원 요구 집단민원 권익위에 접수

대한약사회, 약국 공적마스크 재정지원 문제 해결 권익위에 요청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1/02/23 [22:23]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 이하 ‘국민권익위’)는 대한약사회(회장 김대업)가 ‘약국 공적마스크 재정지원’ 문제 해결을 요청하는 집단민원을 19일 국민권익위(정부합동민원센터)에 접수했다고 밝혔다.

 

전국 2만여 곳의 약국은 코로나19 위기 시 약국 본연의 업무차질과 경제적 손실발생에도 불구하고 공익을 위해 공적마스크 공급ㆍ판매 역할을 수행하였다. 당시 정부는 약국이 공적마스크 수급의 안정화에 기여한 공로로 마스크 세제지원을 약속했으나, 아직까지도 관련 입법 등 지원정책 논의는 지연되고 있다는 것이 약사회 측의 주장이다.

 

대한약사회 김대업 회장은 “코로나19 감염병의 긴급한 예방 관리를 위해 마스크가 약국을 통해 공급ㆍ판매됨에 따라 소득세 등 부담마저 증가됐다.”며, “정부는 공익을 위해 희생을 감수한 약국들에 대해 마스크 세제지원을 약속했으나 아직까지 지켜지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일선 약국들이 처한 경제적 손실과 조세부담이라는 이중고에 대한 지원대책이 시급하게 마련돼야 하는 만큼 국민신문고 기관인 국민권익위원회에서 이 문제를 잘 풀어주시길 요청드린다.”라고 호소했다.

 

국민권익위 전현희 위원장은 “코로나19의 어려운 시기에 약사님들의 헌신적인 노고와 적극적인 대처를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다.”라며 “국민권익위가 사회적 갈등 해결의 중추기관으로서 국민들의 의견과 각계의 목소리를 살펴 합리적 해결방안이 모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