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해설 자원봉사형 300명 일자리사업 추진

운영기관 8개 선정 완료, 생활권 도시숲 등 숲해설 서비스 제공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1/03/05 [10:52]

숲해설 자원봉사형 일자리 사업 추진을 위한 8개 운영기관을 선정하고 3월부터 11월까지 전국 주요 생활권 도시숲·공원 및 사회복지시설 등에서 숲해설 서비스를 제공한다.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올해는 300여 명을 모집할 계획으로 숲 해설가 자격증을 소지하고 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고 밝혔다.

 

숲해설가 활동영역 확대 및 자원봉사형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장년층의 사회공익 활동을 통해 삶의 보람과 자긍심을 고취하고자 2015년부터 추진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자원봉사자 248명이 참여해 5만6천여 명에게 숲 해설 서비스를 제공했다.

 

사업을 운영하는 기관은 △한국숲해설가협회 △숲생태지도자협회 △ 강원산림교육전문가협회△대전·충남숲해설가협회 △대전·충남생태연구소 △경상북도숲해설가협회 △경북자연사랑연합△부산·경남숲해설가협회 등이다.

 

 

자원봉사 모집과 배치, 숲 해설 프로그램 운영 등 관련 정보는 8개 사업 운영기관 누리집과 1365 자원봉사 포털(www.1365.go.kr)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산림청 이현주 산림교육치유과장은 “숲해설가 자원봉사 사업을 통해 중장년층의 은퇴·사회공헌형 활동공간 제공 및 숲해설가들의 삶의 보람과 자긍심을 고취할 것으로 생각된다”라며, “숲해설가들의 자발적인 활동을 통해 국민이 양질의 산림교육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제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