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암과 갑상선암 관련 피해구제 신청 최다

신경내분비종양, 대법원판결대로 암 보험금 지급해야!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1/04/06 [14:59]

소비자가 암으로 진단받았음에도 불구하고 보험사가 자체적인 의료자문을 시행하거나 설명하지 않은 약관상 면책사항을 근거로 암보험금을 지급하지 않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

 

이 와중에도 보험사가 암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주장해도 법원 판례 등으로 비춰 볼 때 암 보험금 지급이 가능할 수 있어 세심하게 들여다 봐야 한다는 목소리가 강하게 제기되고 있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이 최근 3년간 접수된 암보험 관련 피해구제 신청 451건을 유형별로 분석한 결과, 보험금 지급을 거절하거나 과소지급하는 등의 ‘암 보험금 지급’ 관련 피해구제 신청이 88.2%(398건)로 대부분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암 보험금 지급’ 피해구제 신청 398건 중에서는 ‘진단비’ 관련 피해구제 신청이 전체의 64.3%(256건)로 가장 많았고, 이어서 ‘입원비’ 21.1%(84건), ‘수술비’ 8.3%(33건) 등의 순이었다. 피해구제 신청 금액은 1천만 원 이상인 경우가 73.6%였고, 당사자 간 합의가 이루어진 경우는 27.4%에 불과했다.

 

한편, 암 종류별로는 ‘대장암’, ‘갑상선암’ 관련 피해구제 신청이 각각 전체의 27.3%(123건), 19.5%(88건)를 차지했고, 이어 ‘유방암’ 13.3%(60건), ‘방광암’ 5.1%(23건) 등이 뒤를 이었다.국가암등록통계(2018)에 따르면, 가장 많이 발생한 암은 위암(12.0%)이었으며, 이어 갑상선암(11.8%), 폐암(11.7%), 대장암(11.4%) 순이었다.

 

‘대장암’ 피해구제 신청 123건 중 ‘신경내분비종양’ 관련이 71.5%(88건)로 가장 많았고, ‘갑상선암’ 피해구제 신청 88건 중에서는 ‘갑상선 전이암’ 관련이 86.4%(76건)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소비자와 보험사 간의 ‘신경내분비종양’ 관련 암 보험금 분쟁에 대해 대법원은 작성자 불이익의 원칙에 따라 경계성 종양 보험금이 아닌 일반암 보험금을 지급하라고 판결(대법원 2018.7.24.선고 2017다285109판결)했으나, 보험사는 자체적인 의료자문을 하는 등의 방법으로 암보험 금을 과소지급하고 있다.

 

경계성종양이란 양성종양(물혹)과 악성종양의 중간경계에 해당하는 종양으로 통상 일반암 보험금의 10∼30% 금액을 지급했다.

 

최근 세계보건기구(WHO)가 제5차 소화기 종양 분류에서 ‘신경내분비종양’을 악성종양으로 분류하고, 제8차 한국표준질병·사인분류(KCD-8)에서도 같이 개정(’21년 시행)되어 보험사는 경계성 종양 보험금이 아닌 일반암 보험금을 지급해야 한다.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와 금융분쟁조정위원회도 ‘신경내분비종양’을 암으로 인정하여 보험사가 일반암 보험금을 지급해야 한다고 결정한 바 있다.

 

갑상선암은 건강검진으로 많이 발견되고 예후가 좋은 편으로 알려져 보험사는 일반암이 아닌 소액암(일반암 보험금의 10~30% 보장)으로 분류하고 있다. 반면, ‘갑상선 전이암’은 소액암이 아닌 일반암으로 분류되어 있음에도 보험사는 ‘갑상선 전이암(이차성)의 경우 갑상선암(일차성) 기준으로 분류한다’라는 약관상 면책사항에 따라 일반암 보험금이 아닌 소액암 보험금만을 지급해 소비자와의 분쟁이 발생하고 있다.

 

약관 내용 중 보험금 면책사항은 보험계약의 중요한 내용에 해당하므로 보험사가 계약체결 시 이를 소비자에게 별도로 설명하지 않았다면 보험사는 해당 약관 내용을 보험금 지급 근거로 삼을 수 없다는 대법원 판례(2015.3.26.선고 2014다229917, 229924 판결)에 따라 갑상선 전이암의 경우 일반암 보험금을 지급해야 한다.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와 금융분쟁조정위원회도 약관의 중요내용 설명의무 위반 등을 이유로 보험사가 일반암 보험금을 지급해야 한다고 결정한 바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암보험 진단비 관련 소비자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보험금 청구에 대비해 진단서 상의 질병코드가 정확한지 담당 의사에게 반드시 확인할 것, △보험 가입 시 보험금 지급 제한사항(면책사항)을 꼼꼼히 확인할 것, △보험금 청구권의 소멸시효는 3년이므로 청구권이 소멸하기 전에 보험금을 청구할 것 등을 당부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