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소비자연맹 제7대 회장 조연행 선임

지난 4월 1일 정기총회에서 2024년까지 3년간 연임 확정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1/04/12 [21:15]

금융소비자연맹(www.kfco.org,이하 금소연)은 제7대 회장으로 조연행(60세) 회장의 연임이 확정됐다고 발표했다. 금소연은 국내 최대이자 최초의 금융소비자 시민단체(NGO)로서 창립 후 처음으로 조연행 씨가 내부에서 회장으로 승진해 화제가 됐다.

 

금융소비자연맹은 지난 4월 1일 정기총회를 열고 제7대 회장에 조연행(60세) 상임 회장을 재선임했다고 발표했다. 금소연은 지난 3월 9일부터 3월 19일까지 제7대 회장을 외부에서 공개 모집해 여러 명을 추천받았으나 적임자가 없어 부득이 조 회장을 연임시키기로 했다.

 

조 회장은 금융소비자단체 상근자로서 사무국장, 부회장, 상임대표로 활동하다 첫 번째로 회장으로 내부승진해 화제가 됐었다. 그는 공정거래위원회 금융소비자분과위원, 금융위원회 소비자정책위원,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 보험개발원 약관평가위원 등을 거쳐 지금은 개인정보보호위원회 분쟁조정위원, 신용회복위원회 심의위원,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특별위원, 국가경제자문회의 자문위원으로도 활동 중이다.

 

금소연은 그동안 금융전문가, 전직 국회의원 등 외부 인사를 회장으로 추대해왔다. 제1~2대 유비룡 회장(전 생명보험협회 이사), 3대 이성구 회장(전 공정거래위원회 서울사무소장), 4대 김영선 회장(전 국회의원·전 국회정무위원장)에 이어, 5대 문정숙 회장(숙명여대 교수) 등이 금소연 사령탑을 맡았었고 제6대 회장으로 조연행 씨가 처음으로 내부 승진했었다.

 

이번 연임에 성공한 조 회장은 2002년 12월 보험소비자연맹 상근자 창립멤버로 참여, 금융소비자연맹으로 확대하는 등 금융 전문 소비자운동을 개척하면서 20년간 금융소비자 권익확보와 올바른 금융정책 수립을 위한 관련 입법 및 정책 마련에 온 힘을 쏟아왔다. 특히 금융소비자 권익 찾기를 위해 △카드사 정보유출 손해배상 △생보사 자살보험금 청구소송 등 소비자 공동소송을 앞장서 도와 대법원까지 최종 승소를 이끌어 낸 바 있다. 현재 1심 진행 중인△생보사 즉시연금 미지급금 공동소송이 최종 승소하게 되면, 금소연은 우리나라 최초로 소비자 공동소송의 트리플크라운(Triple Crown, 3관왕三冠王) 획득의 최고 영예를 얻게 된다.

 

조 회장은 보험회사에서 16년간 상품개발자로 일한 경험이 있고 우리나라 최초 상해보험을 선보여‘최단기간 최다판매 보험상품개발’이란 이색 기네스 기록을 갖고 있다. 다양한 보험상품 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알기 쉽고 정확한 정보를 언론매체를 통해 소비자에게 전했고 ‘소비자와 설계사가 알아야 할 보험시크릿’, ‘소비자 금융골리앗과 맞서다’, ‘연금의 배신’ 등 여러 책을 펴내 국민들에게 유익한 정보를 주는데도 애썼다.

 

충남 천안에서 태어난 그는 중앙고, 중앙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뒤 성균관대 대학원에서 보험학 석사 및 박사과정을 마쳤다.

 

금소연 조연행 회장은 “ 급변하는 소비환경의 변화에 맞춘 새로운 소비자운동이 필요한 시점에 중책을 다시 맡게 되어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새로 시행되는 금융소비자법이 소비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에 되도록 노력하고, 집단소송제, 징벌배상제, 입증책임의 전환 등 소비자권익3법이 조속히 제정되도록 모든 힘을 기울이겠다”고 연임 소감을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