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마의자 구매·렌탈, 소비자피해주의보 발령

‘품질 불만’ 및 ‘계약해제(해지)’ 관련 피해 최다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1/05/07 [20:49]

소비자원에 2018년부터 2021년 3월까지 접수된 안마의자 관련 피해구제 신청은 총 441건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이 중 안마의자를 구매한 경우가 63.7%(281건)였고 렌탈 계약한 경우는 36.3%(160건)로 나타났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 이하 소비자원)과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조성욱, 이하 공정위)는 어버이날 등을 맞아 피해가 예상되는 안마의자와 관련하여 소비자 피해주의보를 발령했다.

 

노인인구가 증가하고 코로나19로 인해 실내에 머무는 시간이 증가하면서 안마의자를 구매하거나 렌탈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으나, 안마의자의 품질 불만이나 계약해지를 둘러싼 소비자피해가 지속되고 있다. 특히 어버이날 등으로 안마의자 구매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5월 가정의 달에는 소비자들의 주의가 더욱 필요하다.

 

소비자는 이번 피해주의보를 통해 제공되는 피해 사례와 유의사항을 참고하여 유사한 손해를 입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피해구제 신청된 441건을 피해유형별로 살펴보면 작동불랑, 소음, 사용자의 체형에 부적합, 안마 강도가 맞지 않음 등의 ‘품질 불만’ 관련이 63.5%(280건)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계약해제(해지)’ 22.7%(100건), ‘계약불이행’ 5.7%(25건), 사용 중 심한 통증이나 부상을 주장하는 ‘안전 문제’가 3.2%(14건)로 나타났다.

 

 

사례를 살펴보면 품질 불량 제품 교환 요구 건으로 △A 씨는 2019년 12월 안마의자를 3,890,000원에 구매하여 설치함. 2020년 6월 작동이 되지 않아 메인보드 교체하였고 2주 후 동일 하자 발생하여 메인보드 다시 교체하였으며, 2020년 7월 소음 발생, 롤링 이상 등의 하자가 발생하였으나 코로나19로 수리가 지연됨. 2020년 12월 소음, 롤링 이상 등 문제가 다시 발생한바 제품 교환을 요구했다.

 

성능·기능이 다른 제품 환급 요구 건으로 △B 씨는 2019년 10월 의료기기 박람회를 통해 안마의자를 2,700,000원에 구매하여 1달 후 설치 받음. 제품을 확인해보니 구매 시 현장에서 시연했던 제품과 성능과 기능이 다른 점을 발견하여 계약해제를 요구함. 사업자는 반품 운송비(200,000원)를 부담하라고 하나, 사업자의 귀책 사유로 인한 반품이므로 비용부담 없는 대금 환급을 요구했다.

 

부작용 발생한 제품 환급 요구 건으로 △C 씨는 2020년 6월 안마의자를 2,840,000원에 구매함. 사용 중 종아리 부위에 통증이 발생하여 병원 진단서를 발급받아 사업자에게 전달 후 대금 환급을 요구함. 사업자는 안마의자 점검 결과 이상이 없다며 대금 환급을 거절했다.

 

안마의자를 구매한 경우는 렌탈 계약보다 ‘품질 불만’ 관련 피해(72.2%)가 상대적으로 많았다.

 

렌탈 계약의 경우 ‘계약해제(해지)’ 관련 피해의 비중(36.3%)이 작지 않았는데 이는 소비자의 개인적 사정 등으로 계약을 중도 해지할 때 발생하는 위약금과 운송비 등 반품 비용과 관련된 분쟁이 많기 때문이다.

 

계약 시 설명과 다른 제품 계약해지 요구 건으로 D 씨는 2020년 12월 유선상으로 안마의자를 렌탈 계약함(60개월, 월 69,800원). 계약 당시 허리협착증에 도움이 된다고 하였으나 허리 통증이 심해져 설치한 지 1달 만에 계약해지를 요구했다. 사업자가 위약금, 설치비 등 120여만 원을 청구하나, 계약 당시 해지 관련 내용에 관해 설명을 듣거나 동의한 바 없으므로 비용 조정을 요구했다.

 

안마의자를 구매한 경우 상품 구매 방법이 확인된 267건을 분석한 결과, ‘오프라인 구매’가 47.2%(126건), ‘온라인 구매’가 45.7%(122건)로 비슷한 수준이었고, ‘방문판매’를 통한 구매가 7.1%(19건)이었다.

 

사용 불편한 제품 계약해지 요구 건으로 △E 씨는 2021년 1월 홈쇼핑 방송에서 안마의자를 보고 상담 후 다음날 렌탈 계약함(59개월, 월 42,500원). 10일 후 설치 받고 사용해보니 크기가 작고 몸에 맞지 않아 불편하며 팔 부분은 강도가 너무 강해 통증을 느껴 사업자에게 상위모델로 교환을 요청함. 사업자는 교환하더라도 위약금 및 운송비 등 80여만 원을 내야 한다고 요구했다.

 

소비자 유의사항으로 제품을 직접 체험해 보고 신중하게 결정한다.

 

안마의자는 고가의 제품이고 설치가 필요한 만큼 구매·계약 전 매장을 방문해 충분히 체험하여 제품에 원하는 기능이 포함되어 있는지, 실사용자의 체형에 적합한지, 안마 강도가 적정한지 등을 확인한다.

 

소비자의 사유로 인해 렌탈 계약을 해지하는 경우 상당한 위약금, 운송비 등이 청구될 수 있으므로, 계약 전 해지에 관한 사항을 꼼꼼히 확인한다.

 

계약서를 받고, 구두 약정이나 사은품 등 계약 내용이 추가·변경된 경우 계약서에 기재한다.

 

안마의자를 설치·사용한 이후에는 제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에 해당돼 청약 철회가 제한될 수 있으므로, 청약 철회 의사가 있으면 제품 설치 전에 의사를 표시한다.

 

제품 상태를 꼼꼼히 확인한다. 제품 설치 시 계약한 모델이 맞는지, 손상된 부분은 없는지, 작동 상 문제는 없는지 등을 꼼꼼히 확인한다. 사용 중 제품의 하자나 부작용이 발생하면 사업자에게 즉시 통보한다.

 

자율적인 분쟁 해결이 어려운 경우, ‘행복드림 열린소비자포털(모바일 앱, www.consumer.go.kr)’또는 ‘1372 소비자상담센터(국번 없이 1372, www.ccn.go.kr)’를 통해 거래내용, 증빙 서류 등을 갖추어 상담 또는 피해구제를 신청할 수 있다.

 

소비자원과 공정위는 안마의자 관련 소비자피해 예방을 위해 △구매 시 매장을 방문해 실사용자가 사용하기에 적합한 제품인지 충분히 체험해 보고 신중히 결정할 것, △렌탈 계약 시 계약 내용, 해지 비용 등을 꼼꼼히 확인하고 계약서를 받을 것, △청약 철회 의사가 있으면 제품 설치 전에 의사를 표시할 것, △제품의 하자나 부작용 발생 시 사업자에게 즉시 통보할 것을 소비자들에게 당부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