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우코리아 등 혁신기업 국가대표 57개사 선정

소비자를 위한 신문 | 입력 : 2021/05/10 [21:30]

중소벤처기업부(장관 권칠승, 이하 중기부)는 지난 5월 6일 기술성과 성장 가능성을 두루 갖춘 57개 중소기업을 ‘혁신기업 국가대표 1000‘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3회차 혁신기업 국가대표 선정은 중기부를 포함한 9개 부처(중기부, 산업부, 과기정통부, 복지부, 해수부, 국토부, 문체부, 환경부, 특허청)가 협력해 3대 신산업(BIG3) 분야(시스템반도체, 미래차, 바이오헬스) 등 혁신성장산업 전반에 걸쳐 321개 기업을 혁신기업 국가대표 1000으로 선정했다.

 

중기부는 △포스트팁스(Post-TIPS), △대-스타 해결사 플랫폼,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등 중기부 기존 프로그램에 선발된 기업을 대상으로 ‘혁신기업 국가대표 1000 선정위원회’를 거쳐 혁신기업을 선정했다.

 

위원회는 금융권, 협회, 학계 등 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세계적 경쟁력, 최근 메가 트렌드에 부합되는 정도, 향후 5년 안에 예측되는 시장의 성장성, 기술차별성과 기술성숙도 등에 따라 혁신기업을 평가했다.

 

중기부 3회차 혁신기업 국가대표 선정 기업은 △4개 첨단제조·자동화기업으로 삼우코리아, 알티엠, 피닉슨컨트롤스, 엠플러스 등이며, △12개 화학·신소재기업으로 내일테크놀로지, 에스엠에스, 동양에이.케이코리아, 씨앤씨머티리얼즈, 아모그린텍, 테그웨이, 티에프제이글로벌, 티피에스, 팜스킨, 한국진공야금, 아이티켐, 엔트리움 등이다.

 

△1개 에너지기업은 리베스트, △3개 환경·지속가능기업은 쉘파스페이스, 인투코어테크놀로지, 만나씨이에이 등이며, △9개 건강·진단기업은 다노, 디알텍, 메디픽셀, 베이글랩스, 스파이더코어, 엘베이스, 올리브헬스케어, 휴톰, 화이바이오메드 등이다.

 

이어 △14개 정보통신 기업은 딩브로 주식회사, 넥스플렉스, 라이클, 모플, 브랜디, 어반베이스, 에스엠인스트루먼트, 에프알텍, 옴니어스, 옵티코어, 퍼즐데이터, 클라우다이크, 이루다, 델타엑스 등이며, △9개 전기·전자기업은 램테크놀러지, 쓰리에이로직스, 이노6, 미코세라믹스, 스트라티오코리아, 힉스컴퍼니, 엔비스아나, 윌테크놀러지, 오로스테크놀로지 등이다.

 

또한 △개 센서·측정기업은 파이퀀트, △4개 지식서비스는 밸런스히어로, 와이어바알리, 비트루브, 위밋플레이스 등이다.

 

씨앤씨머티리얼즈, 휴톰, 리베스트 등 27개 기업은 중기부의 ‘포스트팁스(Post-TIPS)’에 선정된 기업으로 팁스 연구개발(R&D) ‘성공’ 판정을 받은 업력 7년 미만의 창업팀이다.

 

파이퀀트, 메디픽셀, 알티엠 등 9개 기업은 중기부 ‘대-스타 해결사 플랫폼*’에 선발된 기업으로 엘지 유플러스(LG U+), 네이버와 같은 대기업 등이 제시한 혁신의 과제에 대해 인공지능(AI)과 빅 데이터 등을 활용해 해결에 성공한 스타트업이다.

 

아모그린텍, 미코세라믹스, 쓰리에이로직스알피에스 등 21개 기업은 중기부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으로 소재·부품·장비 매출액 비중이 50% 이상이면서 5,000만원 이상의 민간투자 유치 등의 실적을 갖춘 기업이다.

 

아울러 중기부는 지난해 ①디지털·그린뉴딜, ②소재ㆍ부품ㆍ장비 분야 에서 기술성과 성장가능성이 뛰어난 78개 기업을 혁신기업 국가대표로 선정했다.

 

이중 A사는 중기부의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으로 선정돼 지원을 받던 중 지난 10월 혁신기업 국가대표로 선정된 후 자본잠식 등 재무상태가 좋지 않음에도 코스닥시장에 상장되는 등 도약에 성공했다.

 

또한, 영업 손실과 당기순손실이 지속되거나 부채비율이 업종 평균 대비 높았던 10개 기업들도 혁신성을 인정받아 대출, 보증, 투자 등 261억원을 지원 받았다.

 

이 외에도 ‘20년 1차, 2차 중기부 혁신기업 국가대표로 선정된 기업 중 42개 기업이 올 4월 16일 기준 총 2,243억원을 지원 받았다.

 

혁신기업 국가대표 1,000 프로그램은 산업은행, 기업은행, 수출입은행,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한국성장금융 등 정책금융기관이 협업해 해당 기업 자금 수요에 맞게 충분히 지원할 계획이다.

 

혁신기업 국가대표에 선정된 기업은 금융수요 발생시 혁신성장정책금융센터 누리집(http://www.newgi.org) 또는 정책금융기관을 방문해 직접 신청이 가능하다.

 

선정기업 중 금융지원 애로사례에 대해서는 금융애로지원단(혁신기업 국가대표 1,000 종합지원반, 금융위, 중기부)을 운영해 주기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중기부 노용석 글로벌성장정책관은 “우수한 기술력과 성장가능성을 갖춘 기업이라도 매출액이 낮고 부채비율이 높으면 기존 심사를 통해서는 지원을 받기가 쉽지 않았으나, 혁신기업 국가대표 1,000 프로그램의 적극적인 금융지원에 힘입어 스케일업에 성공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오종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